2020-01-24 07:15 (금)
건국대 김성렬 교수팀, 해킹방지 기술개발 착수
상태바
건국대 김성렬 교수팀, 해킹방지 기술개발 착수
  • 이근상
  • 승인 2011.09.09 0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총 90억원 연구비 지원 받아 다양한 방어 기술 개발
건국대는 교육과학기술부의 ‘2011년도 차세대 정보·컴퓨팅 기술개발 사업’에 정보통신대학 인터넷미디어공학부 김성렬 교수팀의 ‘미래 복합 컴퓨팅을 위한 다차원 경로 공격 대응 및 프라이버시 향상을 위한 SW 원천기술 개발’과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이 수주한 차세대 정보·컴퓨팅 기술개발 사업은 소프트웨어(SW)기초·원천기술의 확보 및 선점을 통한 SW 및 IT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교육과학기술부가 연구개발비를 지원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건국대 인터넷미디어공학부 김성렬 교수팀은 서울대, 한양대 등 7개 대학이 공동으로 사업제안서를 제출해 2011년 8월을 시작으로 5년간 총 9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번 연구는 미래 복합 컴퓨팅 환경에서 다양한 기기가 악성 코드에 감염되어 여러 네트워크 경로를 통해 이루어지는 다차원 복합경로 공격을 포함한 다양한 위협과 프라이버시 보호 요구에 따른 암호 강화 필요성에 따라, 대용량 트래픽 및 시스템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징후 포착과 역추적 정보 도출 기술, 다차원 경로 공격의 예방, 분석, 탐지 및 차단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또 미래 복합 컴퓨팅 환경에서 민감한 데이터에 대한 프라이버시 강화를 위한 원천 기술, 미래 복합 컴퓨팅 환경에 적합한 암호 프리미티브 안전성 강화 및 평가 기술 등도 개발할 계획이다.
 
김성렬 교수는 “최근의 농협 해킹 사고와 네이트 개인정보 유출 등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정보보호 분야는 국내외에서 연구개발에 대한 많은 투자가 필요한 중요 분야로 인정받고 있다”며 “건국대가 이러한 중요한 분야에 국내 명문대학들이 참여한 연구의 총괄책임을 맡으며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큰 성과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성렬 교수는 “연구의 구체적 내용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과제의 성격”이라며 “차세대정보컴퓨팅기술개발 사업은 과거 많은 수의 연구자가 참여하는 대형과제에서 개별 연구자는 소규모 과제를 진행하는 것과 별반 다를 바가 없었던 사례들에 비추어, 개별 연구자 입장에서도 실질적 대규모 과제를 진행하여 많은 금액을 투자할 수 있도록 교수 1인당 연구비를 높게 책정하는 방향을 취하고 있어, 단기적 연구 성과에 집착하지 않고 장기적으로 연구실의 역량을 충분히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는 성격을 가지므로, 연구뿐만 아니라 정책적으로도 아주 우수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이번 연구에서 건국대 재학생과 석박사과정 학생들이 참여하여 좋은 연구를 수행할 뿐만 아니라 교내 우수 연구실을 만들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