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01:15 (목)
행정안전부, 태풍 ‘다나스’ 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상태바
행정안전부, 태풍 ‘다나스’ 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19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 가동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20일 전남 남해안에 상륙해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계부처와 지자체 등이 참석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해 기관별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18일 18시부로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발령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했으며, 향후 태풍의 진행상황과 규모에 따라 비상단계 격상 등 대응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14개 시‧도에 행안부 과장급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해 지자체의 현장대응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풍의 진로와 영향범위 등 기상전망을 검토하고 과거 유사태풍 사례를 분석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참석자들에게 “강원 산불 피해지역과 과거 자연재난 피해복구사업장의 피해 재발방지와 주민대피 준비 등 인명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상황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요청하고 “국민 여러분께서도 급경사지 등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하고, 태풍 관련 정보를 수시로 확인하면서 위험징후가 있으면 이웃과 함께 신속히 대피하도록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