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23:26 (월)
주요 기반시설, 사이버위협 등 대응능력 강화 방안 논의
상태바
주요 기반시설, 사이버위협 등 대응능력 강화 방안 논의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18 1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현장소통 간담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민원기 제2차관은 7월 18일(목) 16시 KT 목동 IDC 2센터에서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의 안전성·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 논의와 최근 국내·외 사이버위협 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상명대 유지연 교수가 국내·외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보호 동향을 발표한 후, 참석한 국내 주요 기반시설의정보보호 업무총괄 책임자와 전문기관 관계자들이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사이버위협 동향 및 향후 민·관 협력 강화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자리가 됐다.

참석자들은 최근의 사이버위협이 기업의 관리자 서버장악, 사이버공격을 통한 직접적인 경제적 이익 도모, 기업의 정보시스템 자원을 도용한 가상통화 채굴 사회적·기술적 접근법을 혼용하는 등 갈수록 지능화·다양화·정교화되고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서는 사이버위협 정보에 대한 민·관의 공유를 더욱 확대하고, 소극적 예방차원을 넘어 적극적 탐지·차단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어려운 환경에서 묵묵히 주요 기반시설의 안전을 위해 애써온 관계자의 노고를 치하한 가운데, “최근 사이버공격 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공급망에 대한 보안체계 강화, 윈도우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주요 기반시설 취약점 점검·조치에 보다 많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라고 하고, “정부도 5G+ 전략을 통해 민간이 주도적으로 나서서 혁신성장과 안전,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필요한 재정 및 기술 지원과, 개방적이고 신속한 사이버위협 정보의 공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