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22:04 (금)
국토부, 신성장동력의 핵심자원 ‘공간정보’를 한 눈에
상태바
국토부, 신성장동력의 핵심자원 ‘공간정보’를 한 눈에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11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간정보포털서 189개 기관 보유 공간정보목록 공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올해 정부부처, 공공기관 등 189개 기관에서 보유한 국가공간정보목록을 조사해 7월 11일부터 국가공간정보포털에 조사결과를 공개한다.

이번 공개하는 공간정보 목록은 18년 40,752건 대비 13,504건이 증가한 54,256건으로, 전년도의 증가율 12.3%에 비해 매우 가파르게 증가폭을 나타내고 있다.

공간정보 목록의 유형은 국토관리·지역개발 분야 50.7%, 도로·교통·물류가 17.5%, 지도관련 8.9%, 일반행정이 8.1% 순으로 토지, 건물, 용도지역 등 부동산관련 정보와, 도로, 철도 등 공공 기반시설 관리 등의 주제도정보가 다수 포함돼 있다.

활용성 측면으로 볼 때는 보안자료 및 내부 업무용으로 공개를 제한하거나 비공개로 분류된 정보는 65.2%, 공개가 가능한 정보는 34.8%로 조사됐다.

지난 8월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서 대통령은 ‘데이터 경제시대를 맞아 데이터 고속도로를 구축하겠다’며 관련 산업에 대한 예산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는 공공의 데이터를 잘 가공하고 활용하면 생산성이 높아지고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는 기대에서 부터다.

데이터를 활용한 산업은 에어비앤비, 우버와 같은 글로벌 기업의 성공사례에서 보듯 새로운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데이터와 데이터를 연결하는 기반인 공간정보가 그 중추적 역할로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매년 국가공간정보기본법에 따라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서 관리·생산하는 공간정보 목록을 표준화된 분류체계에 맞춰 조사하고 이를 공개해 국가에서 생산한 ‘어떤 종류의 공간정보가 어디에 있는가’를 확인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시해 왔다.

공간정보목록은 국가공간정보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기관간 공동활용 및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이를 민간에 공개해 국가가 생산·관리하는 공간정보를 손쉽게 찾고 관련 산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국토교통부 국가공간정보센터 성윤모 과장은 “데이터 경제 시대의 중요 자원인 공간정보가 무엇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하고,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을 때 내비게이션 같은 정보의 가이드 역할을 하고, 이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정보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독려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