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0:52 (토)
서부발전, 하계 전력피크 대비 사이버보안 강화
상태바
서부발전, 하계 전력피크 대비 사이버보안 강화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04 16: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PC 및 침해대응 체계에 대한 사전 예방활동 시행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7월 4일(목) 전사 업무용 PC 및 업무시스템 등을 대상으로 하계 전력피크 대비 자체 보안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부발전은 보유하고 있는 업무용 PC 3,000여대의 중요 정보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시행함과 더불어, 업무시스템 400여대에 대한 보안 취약점 진단을 시행해 유사시 발생 가능한 발전설비에 대한 사이버공격을 사전에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한 전수조치를 시행했다.

스턱스넷 악성코드로부터 시작된 전력분야에 대한 사이버공격은 10여년의 시간이 흐른 현재, 공격방식의 정교함과 공격성공 시의 파급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4차 산업혁명의 급속한 물결에 따라 IT환경을 기반으로 변화하고 있는 전력분야에 대한 사이버보안 강화의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국가 중요 기반시설인 발전소에 대한 사이버공격은 국민들의 삶에 직접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개인과 기업에 국한되지 않고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에 따라 서부발전은 전력생산과 직결되는 발전설비를 보호하기 위해 발전 제어망을 행정업무를 위한 내부 업무망과 외부 인터넷망으로 물리적으로 완전히 분리한 뒤, 다수의 보안장비와 제도를 통해 다중 방어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또한, 고도화된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잠들지 않는 자체 사이버안전센터를 운영하는 한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반의 첨단 보안기술을 활용해 보안관제 업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전사적 정보보안 문화 확산을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보안취약점 신고센터’와 ‘보안강화 아이디어 제안 공모’ 등 다양한 활동을 수시로 전개하는 등 서부발전의 보안활동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차세대 보안기술 개발과 도입으로 사이버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임을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