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0:52 (토)
과기정통부, 스마트시티로 중국 진출 모색
상태바
과기정통부, 스마트시티로 중국 진출 모색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04 1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중 스마트시티 포럼 및 상담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7월 4일(목) 중국 섬서성 시안에서 국내 정보통신기술 기업의 지능형 도시 분야 현지 진출 지원을 위해 2019 한중 스마트시티 포럼 및 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과기정통부 현지 거점기관의 협력 강화를 위해 지난 4월 체결한 업무협약 이행의 일환으로, 베이징IT지원센터‧한국혁신센터 중국의 공동 사업으로 추진됐으며 우리 기업과 중국 주요 발주처 및 관련 기관이 참여했다.

참여 기업들은 한중 스마트시티 포럼, 양국 대표기업 설명회, 1:1 투자 상담회 등을 통해 수주 활성화를 위한 양국 기업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근 정보통신기술 분야 품목의 수출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중국에서의 부진이 장기화되고 있어 스마트시티 분야의 중국 진출 전략이 현재 위기를 극복하는 해결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국의 스마트시티 시장 규모는 신형도시화 건설 추진 가속화로 인해 2018년7.9조 위안(약 1,000조원)에서 2020년 25조 위안(약4,200조원) 규모로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며, 특히, 이번 행사 개최 지역인 시안은내륙 개발의 거점 지역으로, 최근 중국 거대 기업인 바이두에서 인공지능 스마트시티를 개발하기로 하는 등 관련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적극적인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행사에서 섬서성의 스마트시티 구축현황 및 계획을 소개한 중국 공신청 처샤오츈 부처장은 “중국 서부대개발 20주년에 맞춰 섬서성 지방정부는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투자를 확대해 도시 환경 개선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우수 기술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 참여를 주문했다.

이어진 기업설명회 및 1:1 투자상담회에서는중국 스마트시티 사업개발계획 공유 및 국내 기업과 현지 기업의 기술협력 계획 등 수주를 위한 구체적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과기정통부는 “5G+ 핵심 서비스 중 하나로 스마트시티를 선정해, 신규 서비스 창출을 지원하고 관련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이라며,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의 중국 진출을 위해 현지 개발계획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현지 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기회가 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