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20:30 (토)
국내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국제 표준으로 예비 승인돼
상태바
국내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국제 표준으로 예비 승인돼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7.01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양자암호통신 시장에서 국내기술 확보 및 해외진출 기대

▲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회의 모습
▲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회의 모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와 KT(회장 황창규)는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 스터디그룹(ITU-T SG13) 국제회의에서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ITU-TY.3800)으로 예비 승인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표준화는 LG유플러스와 KT 그리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제안해 개발을 시작한 이후 국내 7개 기관 및 전세계 20여 개 회원사들이 주도적으로 표준화 활동에 참여한 결과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것으로 아직 논란의 여지가 많은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사업자와 제조사 관점의 모든 영역을 고려하여 새로운 표준화 기준을 잡았다는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번 표준개발을 통해 특허 부분도 확인해 기술 독점을 해결해 양자암호통신 분야 국제표준화 주도권을 기존 외산 장비업체에서 통신사 서비스 위주로 전환하고 시장을 리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양자암호통신시장에서 해외 거대기업과의 경쟁에서 국내 기술우위 확보와 함께 국내 업체들의 활발한 해외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개발되는 ITU 표준화는 이번 프레임워크를 바탕으로 진행되며, ITU-T Y.QKDN_Arch(세부 구조), ITU-T Y.QKDN_KM(키관리), ITU-T Y.QKDN_CM(망 관리/제어), ITU-T Y.QKDN_SDNC(SDN 컨트롤러) 과제에 대해 2021년 9월까지 표준화를 완성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로써 중요한 양자암호네트워크관리 및 제어(Y.QKDN_CM) 분야에서 KT, ETRI와 함께 에디터(진재환 LG유플러스 5G전송팀장)를 맡아 표준화를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이번 ITU-T SG13 회의에 참석해 표준화 성과를 지켜본 KAIST 최준균 교수는 “앞으로 등장할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사이버 사회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사이버 생태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나라가 양자암호 기술에 기반한 표준화를 주도한 중요한 쾌거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박송철 NW개발그룹장은 “사업자와 산업계, 연구기관과 함께 협업하여 양자정보통신을 위한 새로운 네트워크 모델을 제시하여 선도했고,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상생 생태계 확보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