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1:08 (수)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기술’, 세계최초 ITU 국제표준으로 채택
상태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기술’, 세계최초 ITU 국제표준으로 채택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01 1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들 시장 경쟁력 향상 기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3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밝혔다.

이는 ITU내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는 세계최초로 채택된 표준으로 이후 회원국 간 회람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채택될 전망이다.

ITU-T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으로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국제표준 권고를 제정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것으로, 2018년 7월 KT와 LG U+,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이 제안해 개발을 시작한 이후 국내 7개 기관 및 전세계 20여개 회원사들이 주도적으로 표준화 활동에 참여한 결과 이번 SG13회의에서 예비 승인된 것이다.

지금까지의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표준은 주로 장비 제조업체 위주로 개발돼왔지만 이번 표준 채택을 통해 통신사업자 입장에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표준을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또한, 이번 ITU-T SG13 회의에서는 양자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 채택에 이어 KT와 ETRI가 공동으로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제어 및 관리 역시 신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됐다.

한편, 작년 8월 ITU-T SG17 회의에서 SKT의 제안으로 채택된 신규 과제 4건 또한 다음 회의에서 국제표준으로의 채택을 앞두고 있다.

국립전파연구원 이경희 국제협력팀장은 “양자암호통신의 상용화를 위해 필수적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이 ITU-T 표준으로 채택돼 국내 기업들의 시장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면서 ”추후 후속 표준개발에서도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