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21:13 (목)
빅데이터로 지역경제·산불예방 활성화 지원한다
상태바
빅데이터로 지역경제·산불예방 활성화 지원한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6.26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19년도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추진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공공부문 빅데이터 분석 우수사례 중 국민의 관심이 높고 지방행정 수요가 높은 10대 과제를 발굴해 ‘19년도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서울시 성동구, 성남시, 춘천시 등 13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5개 분야 10종의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사업을 6월말에 준비해 연내 사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구축해 산불감시자원 및 소방자원의 전략적 배치로 소방 예산을 절감하고, 대피소 위치 및 무인 민원 발급기 입지 선정 등 과학적 분석을 통해 정책 수립의 객관적 근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을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 사회 취약계층 및 자영업자에게 유용한 행정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정부혁신 및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이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