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5:55 (수)
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 회의 개최
상태바
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 회의 개최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6.12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지하철 5G 수신환경 개선을 위해 서울교통공사에 협조 요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6월 11일(화),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해 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개선과 관련한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 등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지난달 대비 3,980국 증가한 61,246국이 구축된 것으로 파악됐다.

5G 실내수신환경 개선과 관련해 이동통신사는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주요 공항 및 KTX 역사, 대형 쇼핑센터 및 전시장 등 전국 120여개 인구밀집 건물 내에서 서비스가 개시될 예정이며, 350여개 영화관·체육경기장·대형마트 등을 추가 선정해 하반기 내 시설 공동구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국 지하철 각 노선별로 5G 기지국 구축 작업이 진행 중이며 조속한 서비스 개시를 위해 노선별 담당기관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도 지난 5월 29일 서울교통공사를 방문 지하철 내 5G 기지국 구축 작업이 안전하고 차질 없이 진행돼 국민이 지하철 이용 중 5G 서비스를 원활히 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교통공사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동통신사와 제조사는 수회에 걸친 소프트웨어 보완패치 보급과 지속적인 망 연동 최적화를 통해 데이터 끊김현상과 속도저하 등의 문제를 상용화 초기 대비 대폭 완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LTE 서비스를 이용 중임에도 단말 상태표시줄에 5G로 표기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한 단말 패치는 5월 중 배포됐으며, 이동통신사 등은 이용자의 약 85% 이상이 업그레이드를 완료 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100만명을 넘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5G 가입자들이 내실 있는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통신사와 제조사에 지속적인 품질 개선 노력과 적극적인 서비스 다변화를 요청했으며, 앞으로도 민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