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5:27 (월)
정보통신기술 창업·벤처 지원 민관협의체 출범
상태바
정보통신기술 창업·벤처 지원 민관협의체 출범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5.03 1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삼성·LG 등 10개 민간기업과 창업벤처 육성에 힘 모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5월 3일(금) 오후, 엘타워에서 10개 기업과 함께 ‘정보통신기술 분야 창업․벤처 지원 민관협의체’의 출범을 발표했다.

참여 기업은 사내·외 스타트업 및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기업들이며, ICT 분야의 선도 기업은 물론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및 롯데 액셀러레이터, 카카오 벤처스와 같이 창업· 벤처에 대한 투자를 담당하는 기업들도 고루 포함돼 있다.

미국은 구글 등 대기업들이 창업·벤처 육성의 전 단계에 투자하는 등 적극적으로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으나, 이와 달리 우리나라의 경우 정부 및 기업의 지원이 스타트업의 성장 초반에 집중돼 있다.

따라서 민간의 역할이 중요한 창업·벤처 육성의 중후반 단계에서 스타트업들의 성장 및 해외 진출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민관협의체는 협력을 통해 성장 전 단계에 걸친 선진국 수준의 지원 체계를 구성해 ICT 창업·벤처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하며, 이를 위해 다양한 협업 의제를 발굴해 추진할 예정이다.

국내 ICT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타트업의 선제 발굴과 지원 확대는 물론 직접 투자나 인수합병 등의 다양한 지원책을 논의하며, 민관의 협력을 토대로 한 합동 네트워킹 데이와 창업·벤처지원 사업 통합설명회 등 각종 행사의 공동 개최를 정례화하는 한편, 협의체의 성숙도에 따른 단계별 협력 프로그램도 기획할 예정이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단순한 협의체의 구성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앞으로 민관의 상호 협력 업무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활성화 할 것인지를 생각해야 하며, 기존의 민관협력들이 정부의 주도하에 기업의 협력을 요구하는 방식이었다면, 민관협의체는 참여 기업간의 주도적인 상호 협력에 정부가 규제개선 등을 통해 순수한 조력자의 역할에 충실한 방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