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14:58 (화)
국가 안전분야 부패감시, 공공기관도 나선다
상태바
국가 안전분야 부패감시, 공공기관도 나선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4.04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범정부 안전 분야 반부패협의회 개최, 공공기관 분과 신설

행정안전부는 최근 공공 분야에서 안전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공공기관 내 시설물이나 사업장에서의 안전관리, 안전 분야 조직 운영, 예산집행 등의 문제도 ‘부패’ 관점에서 접근해, 수시로 감찰하고 위법·부당 사례를 적발‧개선하는 감시체계를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4월 5일 개최되는 제2차 범정부 안전 분야 반부패협의회에서 ‘공공기관 분과’를 신설한다.

앞으로 정부와 공공기관이 합동으로, 국민생활 전반에 잠재해 있는 ‘안전을 무시하고 위협하는 요인’을 근절시키는 종합적인 감시망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제천‧밀양 화재사고 이후, 정부에서는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행해지던 고질적인 안전문제를 ‘부패’로 규정하고 이를 근절하고자, 작년 10월 30일, 13개 중앙부처와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범정부 안전 분야 반부패협의회를 공식 출범시켰다.

일상생활 속에서 암묵적으로 방치된 채 안전을 위협하고 시급하게 개선이 필요한 과제에 대해 집중감찰을 실시하여 개선해 왔는데 현재 안전 분야 부패근절 문제는 권익위에서 주관하는 9대 생활적폐 과제에도 포함돼 범정부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신설하는 공공기관 분과에는 재난관리책임기관에 포함되거나, 중요 안전업무를 위임 받은 43개 공공기관의 상임감사위원이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들은 기관별로 운영하는 자체 안전관리 시스템을 상시 확인하고 안전 분야 부패 유발요소에 대한 안전감찰을 실시한 후, 하반기 제3차 협의회에서 보고하도록 할 계획이며 관계부처에서 공동으로 확정한 공공기관 안전강화 종합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는지 확인하는 임무도 맡게 된다.

뿐만 아니라, 지방 공공기관도 시·도 안전감찰 조직을 중심으로 운영될 지역 협의회에 별도로 참여할 예정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생활에 밀접한 기능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이 국가 안전 분야 반부패 활동에 참여하게 된 것은 우리 사회의 안전 감시망을 보다 촘촘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정부의 노력을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반부패 업무를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