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16:32 (월)
지능형 ICT타운 조성사업 지자체 공모 실시
상태바
지능형 ICT타운 조성사업 지자체 공모 실시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4.02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 첨단기술로 인구감소에 대응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농어촌 지역에 첨단기술을 활용해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지능형 ICT타운 조성사업 공모를 4월 4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농어촌 지역은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감소로 소멸 위험 증가하고 있으며, 교육, 의료 등 기초생활 인프라 감소, 생활안정성 저하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급격한 도시화와 신도시 조성 등 도시 중심 정책으로 인해 도시와 농어촌 지역 간의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첨단기술로 인구감소 대응 등 지역문제를 해결해 전 지역이 고르게 잘 사는 포용적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지능형 ICT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지능형 ICT타운 조성사업은 군단위의 인구감소지역 등 농어촌지역을 대상으로, 지역의 특성과 지역이 원하는 서비스 수요를 고려한 지역현실에 맞는 사업을 추진해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주민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해 사업계획부터 주민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는 추진체계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와 지역민이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은 전문기관을 통해 사업계획수립, 수요분석, 첨단기술 적용방안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주요서비스를 예를 들면, 고령층에 특화된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한 말동무, 건강정보 제공, 음악감상, 뉴스 등 말벗콘텐츠 제공서비스, 지능형 CCTV를 연계한 취약계층의 귀가보호서비스, 행동개체인식 기술을 활용한 농작물을 보호하는 야생동물 알림서비스 등이다.

이번 사업은 2개 지자체를 선정하여 총 40억 규모로 진행하며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 및 지방자치단체는 사업계획서를 4월까지 시·도를 거쳐 행정안전부로 제출하고, 사업타당성, 효과성, 추진역량 등을 고려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6월까지 2개 지자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인공지능·IoT 등 첨단기술 활용이 인구감소 등 지역현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을 기대하며, 스마트서비스 도입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살기 좋은, 찾아오고 싶은 지역으로 탈바꿈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