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23:48 (일)
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 필요 소요 정원 96명 요청에 5명 증원에 그쳐
상태바
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 필요 소요 정원 96명 요청에 5명 증원에 그쳐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3.18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3월 발표했던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 이행 미흡

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전담전문의를 96명 증원해 달라는 국립대병원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2019년 증원인원이 5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손혜원 의원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 관련 이행상황'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8년 4월 20일 행정안전부에 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 2019년 소요정원 96명을 요구했으나 5명 증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월, 교육부는 권역외상센터가 설치된 국립대 병원에 필요한 소요정원을 취합한 내용을 전달받아 경북대 35명, 부산대 18명, 전남대 15명, 충북대 28명 등 96명의 증원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2019년 증원된 인원은 경북대 1명, 부산대 2명, 전남대 1명, 충북대 1명에 그친 것으로 집계되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11월 발생한 북한군 귀순병사의 이송 수술과정에서 중증외상진료현장의 열악한 여건이 드러나자 2018년 3월 22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개선대책에서 정부는 국립대병원의 외상센터 의료진을 위한 별도 교원 및 정규직 정원 확보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손혜원 의원(무소속)은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이 과로로 세상을 떴지만 응급의료시스템에 대한 우리의 투자는 여전히 미진하다"라며 "정부는 이슈가 될 때만 반짝 관심을 기울일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