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0:52 (토)
특허전략으로 R&D 성과와 기술보호 모두 잡는다
상태바
특허전략으로 R&D 성과와 기술보호 모두 잡는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3.13 1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분야의 44개 창업기업에 총 211억원 지원

특허청(청장 박원주)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기술창업기업 대상으로 R&D 자금 및 ‘IP-R&D 전략’을 패키지 지원하는 ‘R&D + IP 전략’ 공동사업을 올해 본격 추진한다.

IP-R&D는 특허전략전문가와 특허분석기관의 전담팀이 특허 분석을 바탕으로 R&D 방향과 우수특허 확보 전략을 지원하는 컨설팅이다.

‘R&D + IP 전략’은 IP-R&D로 최적의 방향 설정 후 연구개발을 수행하게 해 R&D 자금 지원효과를 높이는 한편, 강한 지재권 확보로 창업기업의 기술탈취 및 특허분쟁도 예방하기 위한 사업이다.

중기부와 특허청이 작년에 처음으로 시범 추진해, 40개 창업기업에 중기부 창업성장기술개발 R&D 자금과 특허청 IP-R&D 비용 등 총 104억원을 지원했다.

작년 지원 성과를 최근 양 부처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 지원 후 기업 만족도가 98.7%로 매우 높았다.

특히, 전략 수립을 통해 시행착오를 줄여 기술개발 및 사업화 시간·비용을 단축할 수 있는 점, 선도기업 특허의 회피 방안을 제품 개발에 즉시 반영할 수 있는 점 등이 창업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고, 지원을 통해 기업 내에 지재권에 대한 이해도와 인식이 높아졌다는 응답도 많았다.

올해는 이러한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작년보다 10% 증가한 총 44개 창업기업에, 중기부 R&D 176억, 특허청 IP-R&D 비용 35억 등 작년 대비 2배로 늘어난 총 211억원을 투입하고, 작년 사업에서 일부 부족했던 점도 보완한다.

인공지능, 블록체인, 5G 이동통신, 증강·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창업 후 ‘스케일업’ 단계에 있는 창업 3년 이상 7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지원하며, 기존 1년 2억원의 R&D 지원으로는 전략에 따른 연구개발 일정이 촉박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올해는 이를 2년 4억원으로 늘려, 초기에 수립한 IP-R&D 전략에 따라 2년간 면밀히 R&D를 수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특허는 창업기업의 핵심자산이자 시장경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무기”라며 “특허전략을 통해 혁신 창업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중기부 등과 성공적인 협업 사례를 계속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태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은 “‘R&D + IP전략’ 공동사업은 부처별 전문성을 살린 협력의 본보기 사례”라며 “앞으로도 기술개발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창업기업을 위한 다양한 정책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