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21:13 (목)
4차산업혁명위원회, 학계‧산업‧정부‧국회가 AI정책논의
상태바
4차산업혁명위원회, 학계‧산업‧정부‧국회가 AI정책논의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3.06 16: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개발과 상용화 과정에서 발생할 윤리적 이슈 해결 위한 정책 방향 논의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과 한국인공지능법학회, KAIST 인공지능연구소가 공동주최하는 ‘인공지능의 윤리적 개발 동향과 입법대응 과제’ 세미나가 3월 7일 오후 2시 20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마이크로소프트가 후원하는 세미나는 AI개발과 상용화 과정에서 발생할 윤리적 이슈를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본 행사는 신용현 의원의 환영사로 시작해 최경진 한국인공지능법학회 부회장, 이수영 KAIST 인공지능연구소 소장의 개회사와 함께 고진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회장의 축사가 있을 예정이다.

안토니 쿡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지역 법무정책협력실 총괄책임자가 ‘글로벌 기업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인공지능의 윤리적 과제’라는 주제로 기조발제 한 후, ‘인공지능 윤리의 국제적 맥락과 주요 쟁점’에 대해 심우민 경인교대 교수가, ‘인공지능의 윤리적 설계와 설명 가능한 인공지능’이라는 주제로 박현욱 KAIST 뇌과학연구센터 교수가, ‘4차산업혁명의 주요 분야별 인공지능 윤리 이슈 분석 및 정책적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이원태 KAIST 전략연구실 연구위원과 선지원 부연구위원의 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최경진 가천대 인공지능연구센터 소장을 좌장으로, 김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인공지능정책팀장, 전치형 KAIST교수(공학), 한희원 동국대 교수(법학), 김효은 한밭대 교수(윤리학)가 패널로 참여하는 토론이 이어진다.

신용현 의원은 “현재까지는 인공지능에 대한 윤리적 논의가 실업문제나 오남용에 대한 부작용 등 인간 사회 전반에 대한 거시적 담론에만 머물고 있다”며 “하지만 인공지능의 개발 단계를 고려해 개발의 다양한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층적 윤리 문제를 진단하고, 구체적인 제도마련으로 대응해야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