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0:52 (토)
10기가 인터넷 확산해 국내 네트워크 산업 활성화 촉진한다
상태바
10기가 인터넷 확산해 국내 네트워크 산업 활성화 촉진한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2.27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10기가 인터넷 활성화 촉진 사업 공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네트워크 인프라 고도화와 국내 네트워크 장비산업의 수요·공급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10기가 인터넷서비스 활성화 촉진 사업 공모를 2월 28일(목)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가인터넷보다 10배 빠른 유선인터넷으로 5G 이동통신, 초고화질 방송, 홀로그램, 증강현실·가상현실 등 대용량·고품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0기가 인터넷 국산 장비를 개발하고, 개발된 국산장비를 활용한 시범망을 구축하여 10기가 인터넷서비스 상용화를 지했다.

공모를 통해 통신사와 장비개발사, 서비스 개발사가 참여한 케이티, SK브로드밴드 2개 사업자 컨소시엄을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서로 협력하여 국산장비·서비스를 개발·검증하는 체계를 마련했다.

이와 같은 사업결과물을 반영해 컨소시엄에 참여한 케이티는 11월부터, SK브로드밴드는 12월부터 10기가 인터넷서비스를 시작했으며 국내 중소 장비개발사는 국내매출 약 180억원과 해외수출 약 200억원을 달성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창출했다.

올해 선정될 사업 수행기관은 광케이블, 랜선, 동축케이블 등 매체별 10기가 인터넷 핵심 기술·장비를 개발하고, 중소도시 등 지역별 인프라 환경을 고려한 시험·검증을 추진한다.

한편 지원하고자 하는 기업은 컨소시엄 형태로 신청해야 하며, 이 중 2개 컨소시엄을 선정 정부와 선정기관 간 1:1 매칭 펀드로 지원할 예정이며 사업 공모는2월 28일(목)부터 4월 1일(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우리나라 기술과 장비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인프라인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상용화한 것은 의미가 크다.”라고 강조하며, “5G 이동통신 활성화에도 중요한 유선인터넷 경쟁력 확보를 위해 10기가 인터넷 이용 환경 조성과 중소·장비개발사의 기술·장비 경쟁력 확보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