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09:50 (화)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한 범정부 총력 대비태세 구축
상태바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한 범정부 총력 대비태세 구축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1.30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영상회의 개최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설 연휴를 앞두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안전관리대책 추진 및 범정부적 협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망자 없는 안전한 설 명절이 되도록 하라”는 당부에 따른 것으로, 지난 25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제36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서 ‘관계기관의 안전관리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영상회의를 통해 관계기관의 안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먼저, 행안부는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관계기관 간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더욱 강화한다.

특히, 대설·한파 등 기상악화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각 지자체에 취약구간 대비태세를 확립할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연휴기간에 대규모 인구 이동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하며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하여 대중교통을 추가로 투입하고, 실시간 교통정보를 스마트폰 앱, 도로전광판 등을 통해 제공한다.

또한, 경찰청, 소방청 등과 협력해 교통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하고 비상대응체계도 강화한다.

소방청은 안전한 설 명절을 위해 화재 예방대책을 수립하는데 전통시장,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및 펜션 등 소규모 숙박시설에 대한 불시단속을 강화한다.

아울러,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가스·전기 사고 및 산업재해 예방·대응을 위한 안전점검과 연휴기간 비상근무도 실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터미널, 전통시장 등 약 2,000개소를 집중 점검하고, 연휴기간에 가스·전기안전공사는 24시간 비상대응반을 운영한다.

고용부는 고위험사업장 8,629개소를 대상으로 사업장별 노·사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있으며,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연휴기간 24시간 위험상황신고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각 부처는 감염병(질본)·가축질병(농식품부) 예방 및 확산 방지대책, 제수용품 등 식품안전(식약처), 비상진료 대책(복지부), 관광 숙박시설 안전대책(문체부), 산불대책(산림청) 등을 수립해 시행한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안전한 사회는 사고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가 적은 것에서 나아가, 국민들께서 정상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사회를 의미한다.”라며, “연휴기간 동안에 국민의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도 적극 시행할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