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21:48 (화)
정보통신기반시설 보안강화 위해 3개 과제 집중 추진
상태바
정보통신기반시설 보안강화 위해 3개 과제 집중 추진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1.29 0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담당자들 모여 결의 다질 것

bbb-1.jpg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30일 오후 광화문 에스타워에서 행안부 소관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담당자들과 2019년도 업무 방향을 공유하고 기반시설에 대한 보안 강화의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가진다.

행안부는 주민등록, 정부24 등 핵심 전자정부시스템과 교통신호 제어, 도시철도, 정수․하수시설 등 오작동 시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기반시설의 보호 업무를 관리 감독하고 있다.

행안부는 이 자리에서 정보통신기반시설에 대한 보안 강화를 위해 2019년에 3개 과제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우선, 사이버공격 등으로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 및 업무 재개가 가능하도록 사이버 복원력 강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각 시설별로 자체 보호대책 수립 시 사이버 복원력 강화를 위한 물리적 보안, 백업 및 복구, 모의훈련 등의 대책을 포함하여 수립토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둘째, 도시철도, 교통신호제어 등 기반시설 그룹별로 우수기관을 선정하고 그룹내 벤치마킹을 통해 분야별로 기반시설 보호 수준을 상향 평준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는 광역시도간 긴급구조시스템의 취약점 조치 방법의 상호 교류를 통해 전체 시스템의 취약점 조치율을 향상시킨 2018년도 사례를 전 분야로 확산시키기 위한 조치다.

마지막으로, 행안부는 전체 기반시설 관리기관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한국지역정보개발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기반보호 관련 기관들과 함께 각 시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보호대책 수립, 취약점 분석, 보안장비 도입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정보통신기반보호시설이 사이버침해 등으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작동할 경우 적게는 국민의 일상생활에 불편을 끼칠 뿐만 아니라, 심각한 경우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중앙의 정책부서와 지방자치단체 및 각 기반시설 관리기관이 책임감을 갖고 업무에 임할 것을 주문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