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17:02 (금)
창업 초기 기업 위한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나왔다
상태바
창업 초기 기업 위한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나왔다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1.16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중소기업 기술 유출 피해액 ‘3,021억’ 발생

ch-1.jpg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국내 중소기업이 창업 단계부터 사이버 보안 위협을 사전에 예방하고 정보보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창업 초기 기업을 위한 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했다고 16일 밝혔다.

‘중소기업 기술 보호수준 실태조사(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메일, 해킹 등으로 최근 3년간 중소기업 기술 유출 피해액은 ‘3,02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KISA는 과기정통부와 중소기업의 정보보호 역량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창업 초기 기업을 위한 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제작했다.

가이드라인에는 ▲창업 단계별 정보보호 점검 항목, ▲실제 정보보호 침해사고 사례 및 예방법, ▲실무자에게 유용한 정보보호 사이트 등 국내 중소기업이 창업 준비 및 운영단계에서 고려해야 할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호 관련 안내사항이 포함됐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KISA 누리집(다운로드) 또는 경기정보보호지원센터(책자)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데일리시큐 자료실에서도 다운로드 가능하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