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21:20 (월)
IBM, ‘CES 2019’ 참가...인공지능, 블록체인, 퀀텀 컴퓨팅 관련 혁신 기술 발표
상태바
IBM, ‘CES 2019’ 참가...인공지능, 블록체인, 퀀텀 컴퓨팅 관련 혁신 기술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1.09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현지시각으로 이달 8일부터 11일 일정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기술 행사인 'CES 2019'에 참가해 인공지능(AI), 블록체인, 퀀텀 컴퓨팅 관련 혁신 기술을 발표하고, 이러한 신기술이 비즈니스와 삶에 가져오는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수년 간 IBM은 데이터가 전 세계가 알고 있는 최고의 천연자원이라고 강조해왔다. 매일 250경 바이트 이상의 데이터가 새로 생겨나기 때문이다. 이처럼, 매일 방대한 데이터가 생성된다는 점에서 데이터 홍수의 시대로 표현되지만, 이 데이터의 양은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 IBM의 설명이다.

사실상 인류가 활용하는 데이터의 양은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모든 데이터의 1%에 불과하다. IBM은 만약 데이터 수집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신호를 보낼 수 있는 기술이 있다면, 보이지 않는 수많은 신호(데이터)들이 끊임 없이 오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는 정신 질환이 의심되는 사소한 언어 습관의 변화나 오래된 가교의 미세한 삐걱거림 등을 감지하는 것과 같다. 또, IBM은 데이터는 인류를 둘러싼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돼 왔지만 데이터가 활용되고 있다는 것을 사람들이 쉽게 알아차릴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 없었을 뿐이라고 설명한다.

이번 CES 2019에서 IBM이 인공지능 (AI), 퀀텀 컴퓨팅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롭게 발표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IBM 2018년 9,000개 이상의 특허 출원

IBM은 2018년 한 해 동안 9,100건의 기술 특허를 내면서 26년 간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 출원을 기록했다. 특히,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보안, 퀀텀 컴퓨팅 관련 특허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AI 분야에서는 복잡한 주제에 대해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AI, 자동차를 보다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돕거나 호수 수질오염 방지를 위한 AI 등 2018년에만 1,600개의 AI 관련 특허를 획득했다. 또한 보이스 피싱 방지 위한 AI 기반 보안 시스템을 포함, 보안 관련 분야에서는 1,400개 이상의 기술 특허를 기록했으며,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기술 분야에서도 2,000개 이상의 특허를 획득했다.

◇ 인간과 토론하는 AI 플랫폼 출시

IBM은 인간과 유의미한 토론을 나눌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AI 플랫폼 ‘스피치 바이 크라우드(Speech by Crowd)‘를 이번 CES에서 선보였다. 지난해 6월 처음으로 인간과 토론을 벌였던 AI 모델인 ‘프로젝트 디베이터(Project Debater)’의 AI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이번 플랫폼은 찬반 논쟁이 가능한 주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집하고, 자동으로 설득력 있는 주장을 구성하는 등 실용적인 통찰력을 도출해내는 모델이다.

◇ 퀀텀 컴퓨팅 시스템 선보여

IBM은 상용화를 목적으로 한 퀀텀 컴퓨팅 시스템인 ‘IBM Q 시스템 원’을 선보이며, 올해 안에 IBM Q 퀀텀 연산 센터를 미국 뉴욕주 포킵시에 개소한다고 밝혔다. 퀀텀 연산 센터는 ‘IBM Q 네트워크’ 멤버들이 상용화 목적으로 고성능의 퀀텀 컴퓨팅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IBM Q 네트워크는 포춘 500대 기업과 연구기관, 스타트업 등이 IBM과 협력해 퀀텀 컴퓨팅 분야를 발전시키고 비즈니스와 과학 분야에서 실질적 응용을 연구하는 글로벌 커뮤니티다. 이번 CES에서 IBM은 글로벌 에너지 기업 엑손모빌이 IBM Q 네트워크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 예측 정확도 향상된, 고해상 기상예측시스템(GRAF) 발표

IBM은 전 세계 여러 지역의 기상 상황을 가장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IBM 글로벌 고해상 기상예측시스템(GRAF)을 발표했다. IBM이 인수한 기상정보업체 웨더컴퍼니는 AI 기반 최신 기상 예측 모델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현재 미국, 유럽 등 일부 선진국에 국한된 예측 정보에서 나아가, 아프리카 등 국지적으로 발생하는 작은 규모의 날씨 변화까지 예측할 수 있게 됐다.

◇ AI 기술 통해 파킨슨병 진단 및 치료 모색

IBM은 마이클제이폭스재단(MJFF)과의 파트너십을 맺고, AI 및 머신 러닝 기술을 활용해 파킨슨병의 발병과 진행을 예측하고 더 효과적인 치료 방법을 모색한다. 마이클제이폭스재단은 장기적으로 다양한 데이터를 얻기 위해 파킨슨병 환자 대상 관찰 연구를 진행하는 파킨슨병 진행 표지자 프로젝트(PPMI)로부터 데이터를 제공받고 있다. IBM은 파킨슨병 환자들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는 AI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에는 데이터와 AI를 통해 손톱의 변형이나 손가락의 미세한 떨림으로 파킨슨병 징후를 감지하는 손톱 센서를 선보이기도 했다.

◇ 기술 격차 줄이고 뉴칼라 인재 양성 위한 ‘21세기 기술 견습 기업 연합’ 출범

IBM은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와 손을 잡고 ‘21세기 기술 견습 기업 연합’의 출범을 알렸다. 급변하는 기술 시대에 발맞춰 구직자와 업계 사이의 기술 격차를 줄이고,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사이버보안, 데이터 사이언스 및 데이터 분석 등 급 성장하고 있는 IT분야에서 실무에 사용될 수 있는 교육 과정을 지원한다. 미국 전역 수천 개의 교육 과정 마련을 목표로, IBM은 향후 5년 간 매년 450개 이상의 교육 과정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Tag
#IB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