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1:35 (수)
엔피코어, 대학병원 APT 공격 대응 시스템 구축
상태바
엔피코어, 대학병원 APT 공격 대응 시스템 구축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12.21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으로 대응이 어려운 신, 변종 악성코드에 대응

NP.jpg
엔피코어(대표 한승철)가 최근 병원 및 의료기관을 타깃으로 증가하고 있는 정교화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APT 공격 대응 솔루션을 모 국립 대학병원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국내 의료기관의정보보안의 취약점이 여실히 드러난 보안사고가 유독 많았다. 지난 4월 유명 대학병원을 포함한 의료기관들이디페이스 공격을 받았으며 그보다 앞선 1월에는 병원을 타깃으로 크립토재킹(가상화폐 채굴용 악성코드)이 기승을 부린 바 있다.

한편엔피코어가대학병원에 납품하는 APT 공격 및 랜섬웨어 솔루션 '좀비제로인스펙터(ZombieZERO Inspector)'는 백신으로 대응이 어려운 신, 변종 악성코드에 대응할 수 있어 지능형 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좀비제로인스펙터는 사용자 PC 환경과 동일한 샌드박스 환경을 구성하여 악성행위 모니터링 및 분석 후 탐지 결과를 제공한다. 네트워크 상 패킷을 수집하여 총 4단계의 시그니처 및 행위기반 분석을 실시하는데, PE파일(DLL, EXE 등)과 압축파일, MS-Office, HWP, PDF 등 다양한 문서 포맷에 대한 분석을 지원한다. 또한 아웃바운드 및 인바운드 URL과 IP접근 패턴을 분석하여 C&C 서버와 악성코드 유포지 접속행위를 이중으로 탐지 및 차단한다.

엔드포인트 APT 공격 방어 솔루션인 ‘좀비제로EDR(Endpoint Detection & Response)’를 함께 도입하면 엔드포인트의 에이전트 분석정보와 네트워크 정보를 연계분석함으로써악성코드탐지율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 작년 한 국립병원은 서버를 보호하기 위해 ‘좀비제로EDR for Server’를 도입한 바 있다. 좀비제로EDR은 악성코드의 실행을 보류 시키고 샌드박스에서행위기반 엔진을 통해 탐지하므로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며,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을 우회하는 암호화, 잠복형악성코드 공격에도 대응할 수 있다.

신규 구축되는 교육부 사이버안전센터(ECSC) 종합시스템과 완전한 연동이 된다는 점 또한 엔피코어의 APT 솔루션이 채택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 좀비제로인스펙터는 교육부 사이버안전센터(ECSC) “MTM/ETM표준연동규격” 테스트를 통과한 하드웨어 일체형으로서, ▲ECSC에서 배포하는 MTM 정책 적용 및 탐지결과 전송 기능, ▲전원 이중화를 통한 H/W적인 안정성 보장 ▲MTM 기능을 단일 장비에서 처리 ▲동시 처리 성능(Throughput) 2Gbps 등을 제공한다.

한승철 대표는 “금번 프로젝트를 통해 해당 대학병원 시스템으로의 신종 악성코드 유입을 차단하고, 제로데이 공격과 기존 보안시스템 우회 공격을 실시간으로 탐지 및 차단할 수 있는 능동적인 방어체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