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4 23:20 (토)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12.18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시대 변화 대응 위해 글로벌 차원의 협력과 공조 필수

▲ '4차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는 4차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
▲ '4차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는 4차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 이하 “4차위”)는 12월 18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Global Policy Trends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2018)를 개최했다. 

장병규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경계가 사라지고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개별 국가의 정책적 노력도 중요하지만 글로벌 차원의 협력과 공조가 필수”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노동환경, 사이버 보안 등은 개별 국가만의 노력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하면서,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각국의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것이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촉진할 수 있는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OECD, EU, 세계은행그룹, 미국, 독일, 중국 등 7개국과 4개 국제기구 13명의 정책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각 국의 정책과 사례들이 발표되었다.

‘EU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첫 번째 기조연설을 한 마이클 레이터러(Michael Reiterer) 주한유럽연합대사는 “4차 산업혁명은 사람의 효용을 위해 서비스 되어야 하며, 시민사회를 비롯하여 민관분야의 모든 이해당사자들이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알리스테어 놀란(Alistair Nolan) OECD 수석정책분석가는 최근 OECD의 다양한 분석을 기반으로, 기술의 융합으로 인한 생산혁명을 강조하고 “현재의 생산성 위기와 급속한 인구 고령화의 솔루션으로 새로운 생산기술의 성공적인 적용이 시급하게 필요하다”라며 정부는 기술확산, 적합한 기술 개발 그리고 우수한 디지털 생태계 개발이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관심을 가져야 하며, 특히 기술확산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 신기술을 사용해 성장할 수 있는 기업들에게 인적자원과 금융지원이 가능한 여건을 만들어주고 정부 기관들이 이를 적극 도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덴마크 혁신위원회 위원이자 벤처기업가인 캐롤라인 알리펠트(Caroline Ahlefeldt)는 덴마크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공유 및 플랫폼 경제에 관한 정책 협약’등 사회적 합의 사례를 소개하였다.

한편 오후에는 3개 분과의 토론이 진행되었다.

제1분과는 서울대 김성철 교수의 주재 하에 ‘4차 산업혁명과 과학기술 혁신’을 주제로 미국, 중국, 덴마크의 발제에 이어 고려대 김승주 교수가 토론 진행을 했다.

2분과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산업경제 혁신’이란 주제 아래 고진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회장의 사회로, 독일, 영국, 네덜란드, 세계은행그룹의 정책 발표와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가의 토론 진행을 했다.

3분과는 ‘차 산업혁명과 사회제도 혁신’이란 주제 아래 임춘성 연세대 교수의 사회로, EU, 일본, ASEAN의 정책 발표와 이나리 플래너리 대표가 토론 진행을 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측은 “이번 컨퍼런스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국가 간 협력의 계기가 되었기를 희망하며, 앞으로도 각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한 정책과 정보를 공유하고 글로벌 네트워킹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