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20:15 (화)
스마트폰 악성코드 1분기에만 20만개 넘어!
상태바
스마트폰 악성코드 1분기에만 20만개 넘어!
  • 길민권
  • 승인 2013.04.29 1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17배 증가...트로이목마와 유해가능이 전체 96% 차지
지난해에 비해 스마트폰 악성코드가 17배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올해 1분기 동향 조사결과 총 206,628개의 안드로이드 기반 악성코드 샘플이 수집되었다고 밝히고 이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는 지난 해 동기 11,923개의 약 17배 증가한 수치이며, 지난 해 상반기 전체 수치인 22,695개 보다도 9배 증가한 수치이다. 스마트폰 악성코드는 2011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발견되기 시작해 2012년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현재까지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통계. 안랩 제공>
 
특히, 문자메시지를 탈취하는 유형이 올 1분기의 대세로 떠올랐다. 이는 미리 입수한 개인정보 등을 바탕으로 소액결제 시도 시 피해자가 알지 못하도록 인증번호나 기타 정보를 탈취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악성코드는 유명 브랜드 사칭한 앱 형태, 유명 브랜드의 정상 앱을 리패키징(인기 앱을 변조해 악성코드를 삽입하고 다시 마켓을 통해 배포하는 수법)해 정상 앱 기능과 악성 기능이 동시에 동작하는 형태, 모바일 백신 등을 위장한 형태로 감염을 시도했다.
 
이런 경향과 함께 지난 해 11월 국내 첫 금전 피해 사례를 발생시켰던 안드로이드 악성코드 ‘체스트’가 발견된 이후, 올 1분기 동안 동일 악성코드 및 변종에 의한 소액결제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피해가 현실화되기도 했다.
 
‘체스트(chest)’ 악성코드는 통신사 정보와 스마트폰 번호, 문자메시지 들을 악성코드 제작자에게 전송한다. 악성코드 제작자는 정보를 확보한 후 즉시 소액결제를 시도하고 이때 수신된 인증번호 문자메시지를 사용자 몰래 가로채서 금전을 탈취하는 악성코드다. 과거 발생한 대량의 개인정보유출 사고를 통해 유출된 개인정보 중 주민번호와 전화번호를 이용해 특정한 공격 대상을 정한다는 점에서 기존 악성코드보다 진보된 형태라 할 수 있다.
 
특히 소액결제 시 반드시 필요한 인증번호 문자 메시지가 사용자 몰래 직접 악성코드 제작자에게 전달되도록 설계되어 피해 사실을 당장 알기 어렵고, 사용자는 청구서가 나온 후에야 피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 대부분의 사용자가 핸드폰 사용 내역서를 꼼꼼히 살펴보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후 유사한 피해가 추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
 
올 1분기 동안 수집된 악성코드를 유형별로 분석하면 전화나 문자 가로채기나 기타 악성코드 다운로드, 원격 조종 등을 목적으로 하는 트로이목마가 11만여 개로 전체의 54%를 차지했다. 트로이 목마는 대부분 정상앱을 가장해 설치되어 사용자 몰래 악의적인 기능을 수행하며 최근 피해를 일으킨 ‘체스트’도 이 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이어서 유해 가능 프로그램(PUP, Potentially Unwanted Program, 보충설명 참조)이 9만여 개로 42%를 기록했다. 이 두 가지 악성코드 형태가 전체의 96%를 차지하고 있으며, 스파이웨어, 취약점을 활용한 루팅, 광고성 애드웨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문자 및 메일 등으로 전송된 URL을 클릭할 때나 특정 페이지에서 요구하는 앱 설치 시 주의해야 한다. 또한, 서드파티 마켓은 물론 구글 공식 마켓이라도 안심하지 말고 평판을 읽어본 후 설치하고, 새로운 앱은 1주일 이상 여유를 두고 평판을 지켜본 후 설치하는 것이 좋다. 또한 V3 모바일과 같은 스마트폰 전용 백신의 실행 및 최신 엔진 유지와 수시 점검 등의 습관이 필요하다.
 
이호웅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ASEC)장은 “대부분의 악성코드가 해커의 금전적 목적을 위해 제작된다”며, “특히, 다양한 악성코드 제작 툴 등으로 악성코드 제작이 수월해지고 서드파티 마켓 활성화 등 이를 유통할 수 있는 경로도 다수 등장한 것이 악성코드 증가의 원인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말 발견되어, 올 1분기에 확산된 ‘체스트’의 경우는 모바일 보안위협이 현실화될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이다”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