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07:05 (화)
서울 지하철 내 CCTV 설치율 30% 미만...‘고화질 CCTV 탑재한 영상보안 솔루션’ 확충 절실
상태바
서울 지하철 내 CCTV 설치율 30% 미만...‘고화질 CCTV 탑재한 영상보안 솔루션’ 확충 절실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11.29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9-3.jpg
지난달 국감에서 하루 평균 약 730만 명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의 안전 문제 심각성이 제기됐다. 지하철 내 CCTV 설치율은 30% 미만이며, 그 중 95%가 50만 화소 미만의 저화질 CCTV인 것으로 밝혀졌다.

작년 한 해 지하철 성범죄가 총 2,171건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두 배가 증가했다는 경찰청 통계와 더불어 지하철이 각종 빈번한 안전사고에 노출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보았을 때, 안정적인 고화질 CCTV를 탑재한 영상보안 솔루션 확충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 가운데 한화테크윈 영상보안 솔루션이 지하철 역사, 플랫폼, 열차 내 등 장소별 최적의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먼저, 역사나 개찰구 모니터링에는 광범위한 지역을 고해상도로 한번에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카메라가 효율적이다. 6메가픽셀 고해상도 카메라 ‘XNF-8010RV’는 사각지대 없이 360도 전방위 모니터링이 가능한 피시아이 카메라로, CCTV 1대로도 4대의 설치 효과를 볼 수 있다. 오디오 분석 기능은 물론 마이크도 내장되어 있어 원거리 소리도 철저하게 감지하고 분석하며, 실내외, 천장, 벽 등 다양한 환경에 설치 가능하다.

열차를 기다리는 플랫폼에서는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 2메가픽셀 고해상도 카메라 ‘XNV-6011’은 복도 뷰 기능을 지원해 좁고 긴 플랫폼 영역을 효율적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지능형 오디오 및 영상 분석 기능을 통해 선로 추락 안전사고 등이 발생할 시 이를 빠르게 감지해 관제센터에 알려준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한화테크윈 영상보안 솔루션은 역사나 열차 내부를 고해상도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이슈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승객들의 안전을 지키고 역사 시설물 보호를 위해 최상의 성능을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