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0:15 (화)
실종아동 안전한 귀가 위해 정부부처 손 잡는다
상태바
실종아동 안전한 귀가 위해 정부부처 손 잡는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8.11.12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생활연구’ 일환, 320억원 규모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 본격 착수

지능형 CCTV, 다양한 첨단 얼굴인식기술 등을 활용해 실종아동이나 치매환자의 신속한 신원확인과 안전한 귀가를 돕는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활용, 국민생활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는 ‘국민생활연구’의 일환으로, 실종아동, 치매환자, 지적장애인 등의 안심 귀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종아동 등 신원확인을 위한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작년 기준 실종아동 수는 연간 2만여 명, 치매환자‧지적장애인 등의 실종자 수는 연간 1만9천여 명으로 매년 실종인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반면, 실종현장에서의 탐문수사 등 현재 대응체계만으로는정확한 현장정보의 파악이나 대응에 한계가 있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보다 근원적인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복합인지기술이란 대상자의 현재 얼굴뿐만 아니라 시간, 행동, 장소 등 변화하는 정보를 종합적으로 인식하고 서로 연결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신원을 확인하는 기술로, 실종자의 이동 경로를 예측하고 위치를 추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장기 실종자의 경우에는 나이를 변환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제 치안현장의 문제해결에 폭넓게 적용이 가능하다.

이에 과기정통부, 산업부, 경찰청은 향후 5년간 총 320억원 예산을 투입, 복합인지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해 현장 출동경찰이 활용하는 착용기기나 통합관제시스템 등에 실증하는 한편, 실제 활용을 위해 법ž제도 정비, 민간기업 기술이전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의 현장 중심 실증과 적용·확산을 위해 안양시(시장 최대호)와 안양동안경찰서(서장 김진태)가 기술개발 초기부터 참여해 다양한 현장 의견들이 기술개발 전 과정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총괄연구기관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안양시, 안양동안경찰서는 11월 13일 안양시청에서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개발과 실증에 참여하는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하는 워크숍도 개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산업부·경찰청 관계자는 “실종아동이나 치매환자 등 사회적 약자들이 보다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 중 하나”라고 강조하면서,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해 일상 생활현장에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창출되도록 부처 간의 유기적 협업을 바탕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