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21:17 (화)
대학생, 안철수연구소 연수생 제도 만족도 높아
상태바
대학생, 안철수연구소 연수생 제도 만족도 높아
  • 길민권
  • 승인 2011.08.11 1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연수생 90%가 만족, 74%는 입사 희망
실무 경험, 진로 결정 큰 소득…산학협력 모범 사례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 www.ahnlab.com)가 최근 8월 말에 연수 기간이 끝나는 대학생 연수생 50여 명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설문 대상자 중 무려 90%가 70점 이상의 점수를 매겼으며, 74%가 안철수연구소에 입사 지원할 의사가 있다'고 대답했다.
 
또한 ‘안철수연구소 연수생 경험을 통해 얻은 것'을 묻는 질문에는 '실무 경험’(46%)이 가장 많았고, 이어 ‘진로선택에 도움이 됐다’(28%), ‘조직문화에 만족했다’(18%), ‘인간 관계가 확장됐다’(8%)로 나타났다.
 
연수생 조민아씨는 “보안 분야에 소프트웨어 개발뿐 아니라 악성코드 분석, 모의해킹, 품질관리 등 세부적인 직무들을 알게 돼 시야가 넓어졌다”라고 말했다. 강민철씨는 “3.4 디도스 공격을 대응하던 연구원들을 보면서 보안 1등 업체의 자부심과 사명감을 경험했다. 내가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안철수연구소는 2003년 9월부터 대학생 연수생 제도를 운영 중이며, 현재 30여 개 대학과 연계하여 연 2회 각 50여 명의 연수생을 선발한다. 현재까지 800여 명의 연수생을 배출했으며, 수료 후 관련 IT 및 SW 분야의 채용에서도 좋은 경험으로 인정받고 있다. 현재 하반기 연수생을 선발 중이다.
 
안철수연구소 연수생 제도는 산학협력을 맺은 대학의 재학생이 직접 기업 실무 현장에서 6개월 동안 연구원들과 똑같이 업무를 하면서 직장체험도 하고 학점도 인정받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대학생은 실무 현장을 체험하여 진로에 대한 확실성을 높이고, 기업은 추후 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이다. 특히 보안 분야는 대학생에게 친숙하지 않기 때문에 직장 체험이 중요하다. 소프트웨어공학을 비롯해 컴퓨터공학, 정보보호학 등 직무와 관련 있는 전공자는 물론, 디지털 콘텐츠, 멀티미디어, 사이버수사경찰학부, 지구정보공학 등의 전공자도 관심이 있다면 경험이 가능하다.
 
안철수연구소는 연수생 제도 외에도 평가 결과에 따라 정규직으로 채용되는 인턴 제도도 운영 중이다. 이는 보안 최전방 팀인 CERT(침해사고대응센터)와 기술지원 부서에서 운영한다. 인턴 사원은 6개월 간 실무 부서에서 직원과 동등하게 일하며 전문적인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으며, 수료 후 역량을 인정받으면 정규 사원이 된다.
 
인철수연구소 인사총무팀 성백민 팀장은 “연수생 및 인턴 제도는 구직자에게 직장 체험을 통해 적성에 맞는 회사 및 직무를 선택할 수 있게 해주며, 기업에는 기업문화와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안철수연구소는 수평적인 커뮤니케이션 문화, 창의성이 자유롭게 싹틀 수 있도록 조성된 조직 문화가 연수생, 인턴 사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연구소는 오는 9월에는 하반기 신입 공채 채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지난해 공채에 비해 두 배가 넘는 약 50여 명의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