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06:05 (금)
KISA, 울산 지역 중소기업 정보보호 지원 위해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 개소
상태바
KISA, 울산 지역 중소기업 정보보호 지원 위해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 개소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9.19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울산 지역 82,900여 개 중소기업 현장 지원

▲ 한국인터넷진흥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19일(수)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를 울산정보산업진흥원 9층에 개소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19일(수)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를 울산정보산업진흥원 9층에 개소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울산지역 영세-중소기업의 정보보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를 19일(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 9층에 개소했다고 밝혔다.

KISA 측은 지난 2014년을 시작으로 전국 6개 권역(인천, 대구, 동남, 호남, 중부, 경기)에서 정보보호지원센터를 구축, 운영하고 있으며 7번째 센터 구축 지역 선정을 위한 공모를 통해 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 중소기업 82,900여 개를 보유한 전략 산업도시 울산을 최종 선정하게 됐다.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는 울산지역의 영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현장방문 정보보호 컨설팅 ◇웹 취약점 점검 ◇정보보호 관련 법률 상담 ◇민감 정보 보호 ◇정보보호 교육 및 세미나 등을 지원한다. 또한, 울산 지역 정보보호 특화산업 발굴을 위해 지역 유관기관과도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국내 중소기업은 해킹 및 악성코드 유포의 주요 타겟이 되는 등 사이버위협에 크게 노출되어 있음에도 예산, 인력, 전문지식 부족 등의 이유로 전반적인 보안수준이 취약한 상황이며 이에 KISA는 금번 개소한 울산센터를 포함하여 ‘20년까지 정보보호지원센터를 총 10개 권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KISA 김석환 원장은 “국내 사이버 침해사고 중 98%가 중소기업에 발생하고 있다”라며 “KISA는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를 통해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지역 특화 산업시설의 보안 인프라 강화 및 영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정보보호 컨설팅, 취약점 점검, 교육 등의 현장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