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2:30 (목)
NSHC, 세이프스퀘어 컨퍼런스 통해 신규 얼라이언스 사업 'SafeSqaure.co' 선보여
상태바
NSHC, 세이프스퀘어 컨퍼런스 통해 신규 얼라이언스 사업 'SafeSqaure.co' 선보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8.30 1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좋은 기술력 보유한 보안 업체들을 한데 모아 통합적인 제품 라인업 구성

ns-1.jpg
NSHC(대표 허영일)는 8월 29일 서울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120여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세이프스퀘어 컨퍼런스를 열고 새로운 얼라이언스 사업 모델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6회째를 맞고 있는 이번 세이프스퀘어 컨퍼런스는 모바일 보안솔루션의 중요성과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통한 최신 보안 이슈와 취약점에 대한 안내 등, 기업 맞춤형 보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새롭게 진행하고 있는 보안 클라우드 서비스인 SafeSqaure.co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SafeSquare.co'는 Safe(안전)한 Square(공간)를 Co(cooperation, 협력)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뜻을 가진 브랜드명으로 NSHC의 새로운 얼라이언스 사업 모델이다.

오랜 기간동안 협력 관계를 유지해 온 국내외 좋은 기술력을 보유한 보안 업체들을 한데 모아 통합적인 제품 라인업을 서비스 레벨로 구성하고(SECaas, Security as a Service), 수 년간 구축해 온 글로벌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해 이 서비스를 일본, 싱가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해외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제품의 선별 및 도입부터 관리까지 비용이 많이 들고 어려웠던 보안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형태로 준비하여, 쉽고 간단하며 합리적인 가격대를 만들고 원 스탑 포털로써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하고자 한다.

이로써 기업들은 서비스의 규모와 상관없이 어느 고객이나 그들의 애플리케이션, 웹 서비스는 물론 PC 보안과 인증까지 두루 도입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또한 NSHC가 바라보는 주 타깃인 동남아 시장은 IT 보급률과 기술력이 한 시대 느리며 해외 기술을 도입하기에 경제력이 부족한 특징을 갖고 있고 이에 따라 보안 기술을 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따라서 각 플랫폼 별로 취약성 진단으로부터 시작하여 보안까지 두루 함께 제공함으로써 수요를 형성하고 공급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특히 기존 보안 기술들이 시장의 상위 10%에게만 해당하는 고수준의 보안 위협을 막기위한 제품들만을 공급함으로써 수요자의 니즈와 맞지 않는 기술을 비싼 가격대로 제시하고 있는 문제가 있다.

SafeSquare.co는 이 문제를 직시하고 나머지 90% 시장을 타깃으로 하여 보편적이면서도 시장에서 이미 검증된 보안 기술들을 통합하여 전반적인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여 이를 해결하고자 한다. 모바일 앱의 취약성 분석(AppCheck)과 안티 해킹(AppProtect), 웹 서비스의 취약성 분석(WebCheck), 웹 애플리케이션 방화벽(WebProtect), 웹 악성URL 탐지(WebScan), 그리고 PC 보안(CylanceProtect)과 인증 서비스(KeyProtect)가 이번 버전에 포한되어 있고, 향 후 CloudSIEM 등 더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얼라이언스 사업 총괄 담당인 최병규 본부장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웹서비스, PC등 End-Point 서비스를 제공 및 운영하는 모든 기업을 위한 보안 패키지”라고 SafeSquare.co를 소개하며 “본 사업을 통해 이윤 창출은 물론, 보안이 특정 시장을 위한 혜택을 넘어 보급화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Tag
#NSH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