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17:20 (화)
안랩, 전년비 두 자릿수 성장…매출1,267억 달성
상태바
안랩, 전년비 두 자릿수 성장…매출1,267억 달성
  • 길민권
  • 승인 2013.02.14 0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133억, 순이익 145억…서비스의 30%대 성장 이끌어
보안 기업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내부 결산 결과 2012년에 매출액 1,267억원, 영업이익 133억원, 순이익 14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매출액 28.3%, 영업이익 29.0%, 순이익 21.6%로 세 가지 지표 모두 두 자릿수 성장률을 달성했다. 이로써 안랩은 양적 성장과 더불어 질적 내실도 이룬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도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루었다. 매출액 1,316억원, 영업이익 128억원, 순이익 13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액 27.9%, 영업이익 32.1%, 순이익 47.7% 증가한 수치이다. 글로벌 매출도 지난해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21%)을 달성했다.
 
안랩의 이번 실적은 국내 산업 전반의 침체와 소프트웨어 시장의 저성장 등의 악재 속에서도 국내 보안 및 패키지 소프트웨어 업계 사상 최초로 실 매출 1천억 원을 돌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안랩의 실적이 크게 증가한 것은 올해 개발 25주년이 되는 대표적 보안 솔루션인 V3 제품군을 비롯해 모든 부문이 고른 실적을 냈기 때문이다. 특히 서비스 분야 성장세가 전년 대비 두드러졌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의무화, 개인정보보호 강화, 정보보호사전점검 대상 확대 등 정보보안 관련 규제 강화에 따라 이를 겨냥한 보안 컨설팅, 융합관제 및 차세대원격관제 서비스 분야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보안 컨설팅 사업이 31%, APT(지능형 보안 위협; Advanced Persistent Threat) 대응에 최적화한 보안관제 서비스 사업이 38% 성장해 안랩의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각 솔루션과 서비스가 균형적인 매출 구조를 이룬 것도 의미가 있다. V3 제품군의 비중이 34.4%,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이 11.2%, 트러스와처/트러스라인/트러스존 등 전략 제품이 10.5%, 컨설팅/보안관제 서비스가 16.8% 등으로 솔루션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종합보안기업의 사업 구조를 갖추게 됐다.
 
V3는 개별 제품으로서는 매출 비중이 줄어든 반면,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과 망분리 솔루션(트러스존), 산업시설용 솔루션(트러스라인) 등 각종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장비에 탑재되어 통합 솔루션을 이루고 있다.
 
안랩은 올해 국내외에서 더욱 속도감 있는 경영을 실행할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종합적인 보안 솔루션/서비스 제공자로서 기술 혁신과 고객 중심 서비스를 실현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현지 맞춤형 전략 하에 세계 수준의 품질 유지와 차별화된 기술 개발로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트러스와처(해외 명칭은 AhnLab MDS), V3 Click을, 일본에서는 보안관제 서비스와 네트워크 통합보안 솔루션(트러스가드)과 디도스 방어 솔루션(트러스가드 DPX)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중국에서는 생산라인용 보안 솔루션(트러스라인)과 온라인 게임보안 솔루션(핵쉴드), 네트워크 통합보안 솔루션(트러스가드) 사업에 중점을 두고, 동남아 등 기타 해외 시장에서는 금융보안 솔루션(AOS; 안랩 온라인 시큐리티), 네트워크 통합보안 솔루션(트러스가드) 온라인 게임보안 솔루션(핵쉴드)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김홍선 대표는 “2012년의 고른 성장은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와, 보안 위협 실시간 대응 등 서비스의 안정성에 대한 고객의 신뢰 때문”이라고 밝히고 “안랩은 소프트웨어 및 보안 업계 리더로서 기술 혁신과 시장 확대로 글로벌 경쟁력을 증명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