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08:45 (목)
SK C&C, 울산대병원 통합보안관리시스템 구축
상태바
SK C&C, 울산대병원 통합보안관리시스템 구축
  • 길민권
  • 승인 2013.02.04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해사고 예방, 해킹 탐지분석 대응 등 보안 관리 체계 구축
SK C&C(대표 정철길 사장 www.skcc.co.kr)는 ‘울산대학교병원 통합시스템(센터이전) 및 통합보안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2월 1일, 울산시 동구 전하동에 위치한 현대중공업 문화관에서 열린 완료보고회에는 현대중공업 조성우 상무, 울산대학교병원 김희규 부원장, SK C&C 박철홍 Industry사업부문장을 비롯한 사업 관계자 30 여명이 참석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우리나라 동남권 거점 병원이자 전국 8대병원으로 성장한다는 목표에 따른 현대중공업의 지원아래 2012년 12월 17일 울산지역 최초의 종합 암센터인 ‘울산대학교병원 암센터’를 준공한 데 이어 ‘통합시스템(센터이전) 및 통합보안관리시스템 구축’ 등 의료 IT현대화 사업을 진행했다.
 
SK C&C는 기존 울산대학교병원 전산센터의 전산장비를 인근 신축 암센터 내 전산센터로 이전시켰다.
 
대용량 서버 및 스토리지 등을 신규 도입하며 전체 IT인프라 자원을 가상화 기반으로 통합, IT자원의 실시간 할당과 불필요한 IT자원 회수 환경을 갖췄다.
 
울산대학교병원은 병원의 신규 사업에 필요한 IT 인프라 자원을 언제든 빠르게 확보할 수 있게 됐고, 상면 공간(센터내 서버 공간) 및 전력 소모량은 기존 센터 대비 25%이상 감소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SK C&C는 점차 다양해지는 보안 침해 사고 예방과 신속한 해킹 탐지·분석·대응을 위해 침입 차단 시스템(방화벽)과 침입 방지 시스템(IPS), 유해 트래픽 분석 시스템(TMS), 내부정보 유출차단 시스템(DLP), 통합보안관리시스템(ESM) 등 통합보안관리 체계도 제공했다.
 
기존 전산센터는 재해복구센터로 전환시키고, 24시간 연속 백업 방식을 통한 자사의 ‘재해복구 가동 자동화 시스템’을 적용하여 30분내 시스템 복구 환경을 구현했다.
 
자체 개발한 IT인프라 종합 관리 체제인 ‘SOL(인프라 운영 수준)’에 기반한 인프라 운영 감시, 운영 수준 측정, 운영 자동화 기능 등을 통해 병원의 IT 인프라 운영 품질도 크게 높였다.
 
SK C&C 박철홍 Industry사업부문장은 “울산대학교병원은 운영 비용은 최소화 하면서도 24시간 365일 중단없는 IT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국 8대 병원의 명성에 걸맞은 안정적인 의료 서비스 제공환경을 확보했다”라며 “SK C&C는 이번 대형 병원 IT인프라 사업을 바탕으로 새로운 의료 IT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