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3:59 (화)
에브리존 터보백신, 차세대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 ‘화이트디펜더’ 출시
상태바
에브리존 터보백신, 차세대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 ‘화이트디펜더’ 출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7.26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랜섬웨어 위협으로부터 24시간 실시간 방어

0726-4.jpg
에브리존 터보백신(대표 홍승균)에서 강력한 차세대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 ‘화이트디펜더’를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에브리존은 20년 동안 꾸준하게 국내외 5,000여 개의 기업을 대상으로 ‘터보백신’을 공급해 오고 있는 백신SW전문업체이다. 현재의 백신SW 만으로는 빠르게 공격하고 사라지는 속성을 가지고 있는 랜섬웨어를 효과적으로 방어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별도로 랜섬웨어 대응에 최적화된 ‘화이트 디펜더’를 개발하게 되었다.

‘화이트 디펜더’는 랜섬웨어에 특화된 행위 탐지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파일의 암호화가 발생할 때 순간적으로 원본 파일을 복사하며 파일 훼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경우, 원인이 되는 랜섬웨어 파일을 삭제한 후 훼손된 파일들을 순간적으로 복구하는 형태로 동작한다.

에브리존에서는 최적화된 랜섬웨어 대응을 위해 트리플디펜더 엔진(TDE)기술과 화이트 롤백 엔진(WRE)을 개발해 ‘화이트 디펜더’에 적용했다.

대부분의 랜섬웨어는 개발이 되면, 백신 검사 사이트에 파일을 등록하여 파일의 탐지 여부를 확인한다. 이때 탐지가 되지 않으면 해킹을 통해 특정 서버나 PC를 공격하여 퍼지게 한다. 보통 백신 검사 사이트에 파일이 등록된 후 2시간~2일이면 백신SW에 치료가 될 수 있도록 패턴이 업데이트 되기 때문에 랜섬웨어는 이 시간을 노리고 공격이 이루어진다. 이 시간만큼은 백신SW가 보호할 수 없기 때문에 실제로 행위 모니터링이 가능한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만으로는 랜섬웨어 원인이 되는 파일을 치료할 수 없기 때문에 랜섬웨어 방어를 위해서는 백신SW와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에브리존의 홍승균 대표는 ”’화이트 디펜더’는 국내 모든 기관과 기업들이 랜섬웨어를 안전하게 방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발된 제품으로 출시에 앞서서 오래 전부터 그룹사에 공급을 하기 위해 POC를 진행 중에 있다. 그룹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보안 솔루션들과 호환성을 맞췄으며 조만간 납품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이다. 또한, 현재 GS인증을 준비하고 있으며 조달 등록과 함께 공공기관에 영업을 강화하면서 해외 공급을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