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17:40 (수)
말레이시아 사이버보안청, 디지털포렌식 센터 및 클린룸 구축 수출지원 성과
상태바
말레이시아 사이버보안청, 디지털포렌식 센터 및 클린룸 구축 수출지원 성과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8.07.25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보호 해외진출 전략거점을 통한 해외시장 진출 밀착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24일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동남아 거점사무소의 지원으로, 말레이시아 사이버보안청과 국내 정보보호 기업 간 대규모 정보보호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이버보안청의 신청사 내 보안관제센터 및 디지털포렌식랩, 클린룸등 주요 보안시설을 구축하는 것으로 우리기업이 총 28억 원에 수주했으며, 내년 4월 CSM의 신청사 준공 및 입주 일정에 맞춰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과기정통부가 국내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2016년 인도네시아 KISA 동남아 거점사무소를 구축한 후 사업자문, 바이어 발굴 및 매칭, 지속적인 워킹그룹 운영 등을 통해 2년 만에 결실을 맺은 동남아 권역의 대표사례며, 국내기업이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정보보호 관련으로 수주한 최대 규모이기도 하다.

정부와 KISA는 17년 7월 고위급 초청연수 과정을 개설, 말레이시아 사이버보안청 등 각국의 정보보호 핵심인사를 초청해 양자면담을 진행했고, CSM과는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신뢰관계를 구축해 국내기업의 수주활동에 힘을 실어줬다.

또한, 지난해 11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열린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 중 국내기업과 함께 CSM을 방문하고 사업수주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활동을 펼쳤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프로젝트 수주를 정보보호 해외진출의 모범사례로 삼아 전 세계 5대 권역에 설치돼 있는 전략거점을 통해 향후 5년 내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대표 해외진출 레퍼런스를 30개까지 늘려 진출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정보보호정책국장은 “해외진출을 위한 준비가 미흡하거나 여력이 부족한 국내 정보보호 기업들에게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전략거점의 목표”라며, “전 세계 5대 거점의 현장 밀착 지원을 통해 우리 정보보호 기업의 해외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