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7:20 (토)
미국 버팔로 대학 연구팀, 종양 세포 죽이는 아연 페라이트 나노 입자 개발
상태바
미국 버팔로 대학 연구팀, 종양 세포 죽이는 아연 페라이트 나노 입자 개발
  • 배수연 기자
  • 승인 2018.07.02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항체에 의해 공격받는 암세포(출처=123rf)
나노입자를 활용한 암치료 기법은 현재 활발한 연구를 통해 안전성을 점차 확보해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미국 버팔로 대학교(University of Buffalo) 연구팀이 건강한 신체 조직을 해치지 않으면서 암세포를 파괴할 수 있는 자성 나노입자를 개발했다는 소식이다.

연구팀은 금속 합금으로 이루어진 두 종류의 나노입자를 만들었다. 각각은 ‘망간 코발트 페라이트’와 ‘아연 페라이트’로 구성되어 있다. 연구팀은 두 유형 모두 자장에 노출시켜 열효율을 측정했다. 망간 코발트 페라이트 나노입자는 높은 자기장에 노출되면 최대 가열력에 도달했다. 반면, 아연 페라이트 나노입자는 낮은 자기장 하에서 최대 가열력을 얻을 수 있어 임상 적용에 적합하다.

연구팀은 아연 페라이트 나노입자가 골수암 치료에 유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뼈 종양 제거 수술을 받는 환자는 ‘뼈 시멘트’라는 불리는 인공재료가 필요하다. 이때 아연 페라이트 나노입자를 이 시멘트에 넣어 환자에게 주입하면 종양세포를 제거할 수 있다.

연구팀은 나노입자를 시멘트에 넣어 돼지의 갈비뼈에 적용했다. 그 후 극저 자기장을 이용하여 입자를 가열했다. 그러자 나노 입자 중 일부 또는 시멘트의 1%에 해당되는 부분이 종양 세포를 파괴할 수 있는 적정 온도에 도달할 수 있었다.

버팔로 대학 자연과학부의 물리학 교수인 하오 젱 박사는 “나노 입자는 건강한 세포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부작용이 거의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나노입자를 촉발시키는 자기장은 기구의 접촉이나 삽입을 필요로 하지 않으므로 절차가 기존의 치료법에 비해 덜 침습적인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