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21:05 (금)
한국IBM, 빅데이터 분석 지원역량 강화
상태바
한국IBM, 빅데이터 분석 지원역량 강화
  • 길민권
  • 승인 2012.12.11 1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 출시
한국IBM(대표 이휘성, www.ibm.com/kr)은 빅데이터 통합 검색 및 탐색 소프트웨어 ‘IBM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InfoSphere Data Explorer)’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이제 기업들은 빅데이터에 내재된 정보를 필요로 하는 임직원들이 적절한 정보를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업 운영의 향상, 고객 이해의 증진, 실행 가능한 통찰력의 확보로 비즈니스 혁신의 속도를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는 IBM이 지난 5월 비비시모(Vivisimo) 인수를 통해 확보한 통합 검색 및 탐색 역량을 인포스피어 제품군에 통합해 내놓은 제품으로, 데이터 탐색 및 시각화 분야의 혁신적인 기술을 토대로 데이터의 구조화 여부에 관계 없이 손쉽게 데이터에 접근해 유용한 정보를 추출할 수 있게 해준다. 콘텐츠 관리시스템, 고객관계관리(CRM), 공급망관리(SCM), 이메일 시스템,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등 광범위한 애플리케이션들의 정형, 비정형 데이터를 신속하게 검색 및 탐색할 수 있으며, 풍부한 분석기능으로 다수의 정보원들을 아우름으로써 단일 정보원에서 파악하기 어려운 거시적인 관점과 통찰력을 제공한다. 특히 전사 빅데이터의 탐색 및 조회를 한 화면에서 지원하는 간편한 인터페이스로 사용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동시에 기업의 경영 의사 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신속 정확하게 확보할 수 있게 해 준다.
 
빅데이터가 제시하는 새로운 기회와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정보를 보다 빠르게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는 사용자 관점의 검색 엔진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발표된 '포레스터 엔터프라이즈 서치 마켓 오버뷰(Forrester Enterprise Search Market Overview)' 보고서에 따르면 12개의 엔터프라이즈 검색 엔진 벤더들을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 도입 비용, 사용 편의성 등을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의 모태인 비비시모가 40점 만점에서 38점을 획득하며 12개 기업중 유일하게 ‘A’의 최고 등급을 받았다. 비비시모는 이미 P&G, 에어버스(Airbus), 미국 공군(U.S. Airforce) 등 다양한 산업 분야 글로벌 리더들의 선택을 받아 활용되고 있다.
 
한국IBM은 이번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 출시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분야의 역량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특히 하둡 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IBM 인포스피어 빅인사이트(InfoSphere BigInsights)’ 제품은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의 진일보된 데이터 통합 기능으로 무장, 자동으로 데이터를 탐색해 유의미한 주제를 찾아내고, 데이터간의 관계를 보여주며, 데이터의 가치와 데이터 사용의 배경을 확인시켜 줄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애플리케이션이 각종 데이터를 자동으로 가져오도록 한다는 IBM의 구상은 그 실현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빅데이터 분석 애플리케이션의 이같은 자동화는 고객의 습성이나 고객 이탈 율과 같은 의미있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줄 뿐 아니라, 네트워크 성능 모니터링과 실시간 사기 탐지 등 유용한 기능을 제공하고, 보다 정교한 데이터 집약적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 등 고객들의 빅데이터 활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IBM 소프트웨어그룹에서 정보관리사업을 총괄하는 김욱 사업부장은 “비비시모 인수로 확보한 통합 검색, 탐색 역량을 담은 인포스피어 데이터 익스플로러의 출시로 IBM의 빅데이터 관리 및 분석 역량은 다시 한 번 새로운 차원으로 나아가게 됐다”라며 “한국IBM은 글로벌 시장에서 해외 기업들과 경쟁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실시간 의사 결정을 실행하고 혁신의 동력을 얻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돕는, 빅데이터 분석의 핵심 파트너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