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9:55 (화)
지멘스, 자율주행차 상용화 앞당길 수 있는 새로운 시뮬레이션 솔루션 공개
상태바
지멘스, 자율주행차 상용화 앞당길 수 있는 새로운 시뮬레이션 솔루션 공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4.03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403-8.jpg
지멘스 PLM소프트웨어는 미 시카고에서 열린 지멘스 이노베이션 데이 행사에서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을 위한 솔루션을 선보였다.

심센터(Simcenter) 포트폴리오의 일환인 이 솔루션은 자율주행 차량의 안전성을 입증하는데 필요한 시범 주행 시간을 대폭 단축하며, 광범위한 수준으로 물리적 프로토타이핑을 실시해야 하는 필요성을 최소화한다.

미국 국방부산하 싱크탱크인 랜드 연구소(Rand Corporation)가 내놓은 보고서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율주행 차량 프로토타입이 사상자 발생 최소화 등의 면에서 신뢰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수억 마일에 달하는 주행 테스트를 거쳐야 하며, 어떤 경우에는 수십 년이라는 기간 동안 수천억 마일의 주행 테스트를 거쳐야 할 때도 있다. 이는 자율주행자동차가 근시일 내에 상업화시킬 수 있는 것이라는 기대에 반하는 결과다. 연구자들은 이러한 문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서 첨단 시뮬레이션 기술과 같은 혁신적인 테스트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새로운 솔루션은 물리 기반의 첨단 시뮬레이션과 혁신적인 센서 데이터 처리 기술을 이용해 자동차 제조사와 그 공급사들이 이러한 업계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도록 설계되었으며, 이를 통해 자율주행 자동차의 개발, 검증 및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수년이상 단축시킬 수 있다.

새로운 심센터 솔루션에는 지멘스가 최근 인수한 멘토 그래픽스(Mentor Graphics)와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글로벌 공급업체인 타스 인터내셔널(TASS International)사의 자율주행 기술이 통합되어 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시뮬레이션 및 테스트솔루션 부문 수석 부사장인 얀 루리단 박사(Dr. Jan Leuridan)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물리적인 프로토타입과 도로주행테스트만으로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수없이 맞닥뜨리게 될 복잡한 주행 시나리오를 모두다 해결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 사실 가장 치명적인 시나리오 중 다수는 재현이 불가능하며, 다른 시나리오들도 재현하기에는 너무나도 위험하기 때문에 윤리적인 이유로 사전 테스트를 할 수가 없다. 완전 자율주행 차량의 상용화가 단기간에 이루어질 수 있을 지의 여부는 물리 기반의 첨단 시뮬레이션 기술의 진보에 달려있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