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2 00:50 (금)
'정봉주 성추행 의혹' 폭로자 오해 여성 "신상털이 당했다"
상태바
'정봉주 성추행 의혹' 폭로자 오해 여성 "신상털이 당했다"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8.03.27 1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JTBC 보도화면)
▲ (사진= JTBC 보도화면)

'정봉주 성추행 의혹'을 폭로했다고 오해를 받은 한 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여성 A씨는 개인정보 유출 탓에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13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폭로자로 잘못 지목돼 신상털이를 당했다”며 정보통신망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최초 유포자를 고소했다.

A씨는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지만, 정 전 의원 의혹을 처음 보도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 기자와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성추행 의혹 폭로자로 지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제출한 증거물을 토대로 최초 유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한편 전문가들은 미투 운동의 본래 취지에 반하는 2차 가해가 개인을 넘어 소속 집단과 공동체에 대한 공격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어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