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19:31 (월)
2017년 4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 25.7% 상승
상태바
2017년 4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 25.7% 상승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3.09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EMC와 HPE, 세계 서버시장 선점 경쟁 치열...인스퍼 최고 성장률 기록

가트너는 2017년 4분기 전세계 서버 시장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상승했으며, 출하량 또한 8.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전체 서버 출하량과 서버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3.1%, 10.4%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4분기 서버 시장은 지역별로 상이한 결과를 보였다. 북미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매출은 각각 27.6%, 35.1% 상승했으며, 출하량 또한 각각 9.7%, 21.2% 증가했다.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지역 매출은 19.9%로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출하량은 7.9% 감소했다. 일본의 매출은 4.8% 오른 반면 출하량은 5.1% 감소했다. 라틴 아메리카는 출하량과 매출 모두 4.7%, 2.9% 감소하며 하락세를 기록했다.

2017년 4분기 전세계 서버 시장에서 델EMC는 전년 동기 대비 39.9% 성장해 시장점유율 19.4%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차지했으며, HPE는 5.5% 성장해 19.3%의 시장점유율을 보이며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인스퍼 일렉트로닉스(Inspur Electronics)는 무려 127.8%에 달하는 최고 성장률을 보였다.

2017년 4분기 델 EMC는 서버 출하량 시장점유율 18.2%를 보이며 1위를 유지했다. HPE는 서버 출하량이 12.8% 감소했음에도 시장점유율 13.8%를 차지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2017년 전세계 서버 총출하량은 3.1% 증가했으며, 총매출은 10.4% 성장했다.

가트너 제프리 휴잇 부사장은 “최종 사용자들의 디지털 비즈니스 솔루션 사용이 늘어나면서 전세계 기업과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가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기업 최종 사용자들이 자체 서버 애플리케이션 활용 목적에 따라 온프레미스와 공공 클라우드 솔루션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계속 사용할 것으로 예측되며, 이러한 흐름이 2018년 서버 시장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