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07:55 (월)
컬링 결승전, 뜨거운 응원 "실력도 굉장하고 대단해"
상태바
컬링 결승전, 뜨거운 응원 "실력도 굉장하고 대단해"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8.02.24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링.jpg
(사진= 방송화면)

컬링 결승전에 대한 누리꾼들의 응원열기가 뜨거워 지고 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은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서 연장 접전을 벌인 끝에 일본을 8-7로 제압했다.

이날 김은정의 샷은 끝까지 정교했다. 가운데 정확히 앉은 스톤은 한국에 1점을 안겨주면서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일궈냈다. ‘안경 선배’의 마법 같은 샷이 통하는 순간이었다.

그의 마법은 샷 뿐만 아니라 팀을 리드하는 ‘영미’에도 있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영미"가 유행어로 번졌고, 정우성 역시 이같은 내용을 공유하며 한국 여자 컬링팀을 응원, 훈훈함을 더했다.

누리꾼들은 "영화화하기 딱 좋은 스토리 해외에서도 이슈임. 팀 킴. 가족으로 오해 받고. 영미 영미 친구 영미 동생 영미 동생 친구 거기다 다 김씨. 매 경기마다 유행어도 해주고 영미 영미!영미!영미!" "내일이 기다려진다 팀킴이 얼마나 대단한 팀인지" "김은정 홍수현 닮음!! 이쁘고 실력도 굉장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만 봐도 가슴 뭉클합니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여자 컬링 결승전은 오는 25일 오전 9시 5분에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