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10:20 (토)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성황리 개최
상태바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성황리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11.30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및 ‘디도스 방어 솔루션’ 소개

▲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전경
▲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 전경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지사장 박대성)는 오늘, 기업 및 공공 기관의 CxO 및 주요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한 ‘클라우드 보안 강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하고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반의 지능형 공격 탐지 및 예측으로 오탐률을 최소화하는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및 ‘디도스 방어 솔루션’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는 11월 28일(화)에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5층 메이플룸에서 기업 및 공공 기관의 CxO 및 주요 관리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공적인 디지털 비즈니스혁신을 위한 클라우드 보안 정복하기’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라임라이트의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는 CDN과는 독립적으로 운영 가능할 뿐만 아니라 멀웨어 방어, API 방어 등 필요한 기능을 유연하게 추가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의 형태로 제공된다. 또한 라임라이트는 매일 전세계의 트래픽을 처리하고 수집하는 사이버 위협 인텔리전스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분석 역량을 결합시킴으로써 오탐률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성능과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 하면서도 대규모 디도스 공격 및 웹 어플리케이션 공격으로부터 기존 온프레미스(내부구축형) 인프라에서 운영중인 보안 수준 이상의 완벽한 보안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클라우드 디도스 공격 방어 서비스를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실시간 DDoS 공격 탐지 및 차단은 물론 트래픽의 자동 우회 등을 통해 DDoS 공격을 효율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스크러빙 센터(Scrubbing Center)’를 지속적으로 증설하고 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의 박대성 지사장은 “웹 어플리케이션 방화벽 서비스는 전세계 분산되어 있는 ‘라임라이트 CDN 인프라’와 ‘고객사의 오리진’ 사이에 위치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로서 어플리케이션 전송 성능 저하 없이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공격을 방어할 수 있다”고 말하고, “특히 웹 어플리케이션 방화벽 서비스는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반의 지능형 공격 탐지 및 예측으로 오탐률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위협이 식별되면 새로운 보안 규칙을 빠르게 생성, 배포 및 적용을 권고하는 보안 시스템을 자동화할 수 있어 제로데이 취약점 대응을 위한 보다 강력한 보안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