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04:20 (목)
카스퍼스키 랩, 맥 OS X 보안위협 대응 솔루션 출시
상태바
카스퍼스키 랩, 맥 OS X 보안위협 대응 솔루션 출시
  • 길민권
  • 승인 2012.07.25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퍼스키 시큐리티 for Mac, 7월 26일 출시
맥 사용자를 위협하는 맥용 악성 프로그램 증가
보안 컨텐츠 관리 솔루션 전문업체 카스퍼스키 랩(www.kaspersky.co.kr)은 맥 OS X 악성 프로그램에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보안 솔루션인 ‘카스퍼스키 시큐리티 for Mac’을 2012년 7월 26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 기업 관계자는 “카스퍼스키 시큐리티 for Mac은 신종 보안 위협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으며 최신 클라우드 기반 기술과 시그니처 탐지 기술을 사용하여 모든 유형의 보안 위협으로부터 Mac OS X 운영 체제를 보호한다”고 소개했다.  
 
이 신 제품은 맥 전용 보안 위협뿐만 아니라 다른 컴퓨터에서 퍼진 윈도우즈나 리눅스 악성 프로그램에도 대응할 수 있다. 또한 자녀가 유해 사이트에 노출되지 않도록 도와 주는 자녀 보호 기능도 새로 탑재했다고 밝혔다.
 
맥 사용자를 위협하는 맥용 악성 프로그램 증가
왜 애플 컴퓨터에 보안 솔루션이 필요하며 모든 유형의 보안 위협으로부터 맥 사용자를 보호해야 하는가?
 
카스퍼스키 랩은 사용자 데이터의 가치가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생각한다. 애플 컴퓨터의 시장 점유율이 늘어남에 따라, 사이버 범죄자들은 애플 컴퓨터에 더 주목하고 있다. 그 결과 맥 악성 프로그램의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매우 위험한 악성 프로그램의 수도 점점 더 자주 발생하고 있다.
 
가장 최근 예는 적어도 70만 대의 맥 컴퓨터를 좀비 PC로 감염시킨 플래시페이크(Flashfake) 트로이목마가 있었다. 맥 컴퓨터가 대략 6~10%의 시장 점유율을 고려할 때, 단 하나의 악성 프로그램으로 이와 같이 많은 컴퓨터가 감염되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사실이다. 과거 이와 유사한 보안 위협에 대해 애플은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해결하는 패치를 발표했지만, 최초 취약점이 발견된 후 2개월이 지난 뒤였다. 서드 파티 보안 솔루션이 없는 컴퓨터는 이 취약점에 계속 노출되었던 것이다.  
 
카스퍼스키 시큐리티 for Mac은 트로이목마, 웜, 스파이웨어, 애드웨어 및 키로거를 포함한 모든 유형의 보안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다양한 보호 기술을 사용한다. 파일 검사 모듈은 부팅 시 활성화되고 시스템 리소스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며 파일을 자동으로 검사한다. 안티 바이러스 데이터베이스는 신종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매시간 업데이트된다. 반면 클라우드 기반 보안 기술은 몇 분 이내에 신종 악성 프로그램에 대응한다. 또한 악성 프로그램에 감염된 웹사이트나 피싱 웹사이트를 탐지하고 차단하는 웹 보호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또 카스퍼스키 랩 관계자는 “보안 키보드 기능은 신용카드 번호, 암호와 같은 기밀 데이터의 노출을 차단한다. 표준 사파리 브라우저의 확장 기능으로 제공되며 구글 크롬이나 파이어폭스에서도 동작한다. 이제 이 보안 키보드를 사용하면 키로거를 사용한 사이버 범죄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자녀에게 안전한 웹사이트만 접속하게 하는 자녀 보호 기능이 맥 전용 제품에는 처음으로 추가되었다. 부모가 자녀의 인터넷 사용 시간을 제한할 수 있으며, 구글과 같은 검색 엔진에서 SafeSearch 기능을 항상 활성화하고, 유해하지 않는 컨텐츠만 검색 결과에 나타나도록 한다”며 “자녀가 컴퓨터를 사용할 때 부모가 원치 않는 특정 파일 형식이나 특정 웹사이트로의 접근을 차단할 수도 있다. 게다가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네트워크 활동도 감시할 수 있다. 광범위한 리포트 기능은 언제, 어떻게 자녀가 인터넷을 사용하는지 항상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인터페이스에 대해서도 “카스퍼스키 시큐리티 for Mac은 더 나은 성능과 편리함을 제공한다. 이전에 검사한 이후 생성되었거나 수정된 파일만 검사하는 지능형 파일 검사 기능인 iSwift 기술과 쉬운 설정이 가능하며 메인 창에서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심플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