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12:25 (수)
“정보유출과 관련 금융당국 솜방망이 처벌 문제있어!”
상태바
“정보유출과 관련 금융당국 솜방망이 처벌 문제있어!”
  • 길민권
  • 승인 2012.07.24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연맹 “감독부실로 인한 소비자피해 책임져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감독부실로 인한 소비자피해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정보유출 사고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을 비난하고 나섰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은 감사원의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금융권역별 감독실태검사 결과, 금융감독당국이 ‘가산금리 부당적용, 과도한 카드대출 방치, 높은 변액보험수수료 방치, 실손보험중복가입방치’ 등과 최근의 ‘CD금리담합, 저축은행 뇌물수수, 개인정보유출 처리’ 등 수없이 많고 허술한 감독 부실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융감독 당국은 이러한 잘못을 반성하기는 커녕 오히려 금융사를 두둔하거나, 솜방망이 처벌로 금융사가 금융감독 당국을 무시하고, 소비자를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게 된 현실의 책임을 금융감독 당국이 져야 할 것이며, 금융사가 자발적으로 소비자피해를 반드시 보상토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보유출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솜방망이 처벌을 비난했다. 연맹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하나SK카드 직원이 지난해 7월 약 9만7천여건의 고객 정보를 개인 이메일로 보냈고, 이중 5만1천여 건을 외부로 넘겼다”며 “또 삼성카드는 내부 직원이 2010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삼성카드 서버를 196회에 걸쳐 해킹해 고객정보 192만여건을 조회하고 이 가운데 47만여건을 자신의 노트북에 옮겨 고객정보유출로 물의를 빚었던 카드사와 전 현직 사장들이 모두 경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이강태 전 하나SK사장과 현 삼성카드사장에겐 ‘주의적 경고 상당’ 또는 ‘주의적경고’의 경징계조치를 하나SK카드와 삼성카드에 경징계에 해당하는 ‘기관주의’ 조치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했다”며 “이러한 경징계는 개인정보 관리 및 보호에 보다 철저히 해야 할 선관의무가 있는 금융사를 오히려 보호한 조치로서, 소비자의 눈을 무시한 조치로 다른 금융사도 감독당국을 우습게 생각할 것으로서 앞으로 금융감독당국은 징계 수위를 강화하고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금융사 제재금 및 손해배상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보보호 문제 이외에도 연맹은 “감사원의 ‘금융권역별 감독실태’의 감사결과에 의하면 저금리 혜택을 은행들이 가로채 소비자에게 돌아가지 않았고, 고금리 카드대출을 방치해 저신용자를 양산하고, 변액보험의 높은 수수료율과 실손보험 중복판매를 방치하는 등 금융감독당국이 선제적 정책과 감독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비난했다.  
 
특히, “은행들은 지점장 전결로 조달비용, 영업이윤, 고객신용도 등을 고려해 가산금리를 정할 때, 많은 은행들은 대출 상환 만기 연장 시 대출자의 신용도가 올라감에 따라 금리가 내리도록 돼 있는데도 여전히 높은 가산금리를 부과해 기존 대출금리를 그대로 받아 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융소비자연맹 강형구 금융국장은 “금융감독당국이 선제적 금융감독정책을 수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금융사들이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보다는 과도한 이익추구’하는 것을 수수방관하고 있다가 금융사의 잘못이 드러난 이후에도 감싸 안거나, 솜방망이식 처벌로 두둔하는 것이 반복적으로 이루어지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감독당국으로서 이에 대한 명백히 책임을 지고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입힌 금융사는 일벌백계로 처벌한 후 반드시 책임을 묻고 소비자에게 피해를 그대로 보상토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