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04:30 (목)
안철수연구소, 상반기 매출 433억 · 영업이익 71억
상태바
안철수연구소, 상반기 매출 433억 · 영업이익 71억
  • 길민권
  • 승인 2011.07.14 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 www.ahnlab.com)는 13일 내부 결산 결과 올해 상반기 매출액 433억원, 영업이익 7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5.1%, 92.1% 대폭 증가한 실적이다. 2분기만의 실적만 비교해도,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9.5%와 84.8%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처럼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은 지난해 연구개발 역량에 집중한 결과 신기술을 바탕으로 차세대 보안제품 및 신규 보안서비스 등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한 결과로 분석된다.
 
이번 안철수연구소의 상반기 실적 고성장세를 주도한 견인차는 네트워크 보안사업이었다. 통합보안장비 ‘트러스가드 UTM’ 등 네트워크 보안사업의 경우는 전년 동기 대비 300% 이상 대폭 성장을 함으로써 이미 전년도 매출을 초과 달성한 데 이어 네트워크 보안시장 1위를 넘보는 강자로 등장했다.
 
또한, 전국 단위 망분리 프로젝트였던 우정사업본부 망분리 사업을 수주했다. 이는 향후 2000억원 이상 예상되는 공공 및 금융권 망분리 시장을 선점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와 함께, 산업용 보안솔루션 ‘트러스라인’의 경우 삼성, LG 등 글로벌 대기업의 다수 생산시설에 이미 공급돼 시장을 선도했다. 해외 공장 사업장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해외 진출도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안철수연구소는 ‘트러스라인’의 기술력과 제품력이 검증된 만큼 제조업 생산라인은 물론 화학, 의료, 철강, 자동차, 에너지 등 여러 주요 기간 생산시설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3.4 DDoS 대란 사례와 같은 사이버재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좀비PC 차단 솔루션 ‘트러스와처(TrusWatcher)’도 교육과학부 사업 수주에 성공해 이 시장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한편, 농협 컨설팅을 수주한 것도 안철수연구소의 종합적 서비스 대응력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이다.
 
결국 안철수연구소는 통합보안위협관리(UTM) 장비, 디도스(DDoS) 보안장비 등을 비롯한 ‘트러스가드(TrusGuard)’ 네트워크 보안사업의 고성장, 첨단 생산라인 전용 보안서비스 ‘트러스라인(TrusLine)’, HW/SW 통합형 망분리 가상화 솔루션 ‘트러스존(TrusZone)’, 좀비PC 방지 솔루션 ‘트러스와처(TrusWatcher)’ 등 신규 전략 보안제품의 교두보 확보, 보안컨설팅 및 보안관제 보안서비스 사업 활성화 등 여러 보안사업 분야에서 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안철수연구소는 앞으로 하반기에도 네트워크 보안사업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전략제품의 사업 기회 확대, 해외사업의 본격적인 강화, 보안SI 사업 가속화 등 적극적인 사업 전개에 나설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9월말 발효되는 개인정보보호법을 비롯해 금융위원회가 금융기관의 IT보안강화 대책이 실시됨에 따라 보안컨설팅을 비롯 보안서비스 시장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김홍선 안철수연구소 대표는 “이제 안철수연구소는 확고한 성장 엔진을 갖추었다. 급성장하고 있는 네트워크 보안 사업, 신규 시장 창출에 성공하면서 사업 기반을 확보한 트러스존(TrusZone), 트러스라인(TrusLine), 트러스와처(TrusWatcher)가 그런 예”라고 말하고, “금융권 보안 강화나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른 시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며, 이를 겨냥한 보안 컨설팅, 관제 서비스, 보안SI 사업 모두 좋은 전망을 보여 주고 있다. 하반기에도 더욱 노력해 확고한 성장의 모멘텀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공격적 사업 경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