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10:30 (목)
ADT캡스, 추석 황금연휴 범죄 예방 보안 체크리스트 발표
상태바
ADT캡스, 추석 황금연휴 범죄 예방 보안 체크리스트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9.26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출동데이터 분석 결과, 연휴 첫날보다는 추석 당일과 다음날 침입범죄 많아

0926-6.jpg
ADT캡스(대표 최진환)가 추석 황금 연휴 동안 빈집과 매장 털이 범죄에 대비하기 위한 ‘특별 경계 강화 근무’에 돌입하고, 범죄예방 보안 체크리스트를 발표했다.

실제로 ADT캡스 보안기술연구소가 최근 3년간 추석 연휴의 출동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연휴 기간 발생한 침입범죄는 해당월 평소 대비, 4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기간 중에서는 추석 당일과 다음날이 전체의 52.7%를 차지, 추석 연휴 시작이나 끝 대비 훨씬 높아 매장이나 집을 비울 확률이 더욱 높은 날이 범죄의 타깃이 된 것으로 보인다.

침입범죄는 평소와 같이 인적이 드물고 어두운 새벽 시간대 가장 집중되었다. 또한 업종별로는 요식업, 슈퍼마켓-편의점, 금융 현금CD기의 범죄 발생율이 높아 일반적으로 고가의 물건이 많은 귀금속, 이동통신매장 등이 높은 평소 대비 차이를 보였다.

이에 ADT캡스는 오는 9월 26일부터 10월 10일까지 ‘특별 경계 근무 기간’으로 지정해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출동할 수 있도록 출동 프로세스를 재정비하고, 범죄에 취약한 심야 시간대의 순찰 횟수를 늘리는 등 고객들이 안심하고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경계 태세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ADT캡스는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 연휴를 보내기 위한 보안 체크 리스트를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떠나기 전 출입문, 창문, 방범창 단속 철저
대부분의 침입이 출입문과 창문을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집을 비우기 전 출입문과 창문의 잠금장치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1층에 거주하거나 복도식 아파트의 경우 방범창 또한 다시 한번 점검해야 한다. 전면이 유리로 되어있는 매장은 꼭 철제셔터를 내려 이중으로 잠그고, 매장에 설치된 CCTV의 녹화상태, 경보시스템의 정상 작동 여부도 한번 더 점검해야 한다. 

▲도어락 비밀번호 변경 및 외부 침입 경로 봉쇄
도어락 비밀번호를 새롭게 바꾸는 것이 좋고, 우유 투입구나 출입문에 달린 렌즈 등 외부와 연결된 틈을 막아 외부에서 집 안을 살펴볼 수 있는 경로를 차단해야 한다. 

▲빈집처럼 보이지 않는 것이 중요
신문이나 우유, 택배 등 정기 배달물은 연휴 기간 동안 집 앞에 쌓이지 않도록 사전에 배달을 정지시켜 놓아야 한다. TV나 라디오, 집안 전등의 예약 기능을 활용해 집 안에서 인기척이 느껴지도록 하면 좋다.

▲가스-전기 에너지 안전 사고 주의
혹시 모를 화재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가스밸브를 꼭 잠그고 전기장판, 히터 등 난방용품은 물론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의 콘센트는 뽑아 두는 것이 좋다. 

▲고가의 귀중품은 안전한 장소에 별도 보관
각종 귀중품은 금고에 별도 보관해두도록 한다. 금고가 없다면 은행의 금고 대여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좋다. 특히 사업장의 경우 계산대에 적은 액수의 현금이라도 절대 둬서는 안된다.

▲성묘 시 차량 도난 주의
매년 명절을 앞두고 성묘객들의 차량만을 노리는 차량털이범이 증가한다. 성묘 주차 시에는 차에 귀중품을 두고 내리지 말고, 짧은 시간 차를 비우더라도 꼭 문을 잠그고 하차해야 한다.

ADT캡스 관계자는 “이번 연휴는 빈집 및 매장털이 범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귀경이나 여행으로 집을 비우기 전에 철저한 보안 점검을 실시해 범죄 및 사고에 미리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휴 기간 동안 ADT캡스는 더욱 강화된 철통보안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이 안심하고 즐겁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