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4:10 (목)
안랩, 가트너 서밋서 종합 보안기술 선보여
상태바
안랩, 가트너 서밋서 종합 보안기술 선보여
  • 길민권
  • 승인 2012.06.14 0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T대응 솔루션과 모바일 보안 등 통합 보안 솔루션 전시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는 6월 11일(현지시각)부터 14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글로벌 보안 컨퍼런스인 ‘가트너 시큐리티 & 리스크 관리 서밋 2012 (이하 가트너 서밋)’에 참가해 최신 보안위협에 대한 전방위적인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참가는 국내 대표 보안기업으로서 앞선 순수 국산보안기술력을 소프트웨어 산업의 중심인 미국에 소개 한다는 데 의미가 크다.
 
‘가트너 서밋 2012’는 세계 최대의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주최하는 세계적 규모의 보안 컨퍼런스로,권위있는 애널리스트와 전세계 주요보안 업체가 참가해 정보보호와 관련된 광범위한 제품 및 서비스를 시연하고 최신 정보를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안랩은 이번 참가를 통해 미국 내 IT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솔루션 인지도 향상과 비즈니스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안랩은 이번 행사에서 미국지역 전략 제품을 위주로 최신의 보안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종합적이고 입체적인 솔루션을 소개한다. 먼저, APT (Advanced Persistent Threat) 대응 솔루션 ‘트러스와처(AhnLab TrusWatcher)’를 선보일 예정이다. 트러스와처는 안랩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s Analysis)기술’을 탑재해 최근 APT의 주요 도구로 사용되는 악성문서파일과 비 실행파일들을 정밀하게 검사한다.
 
또한 클라우드 기반 사전 분석 기술과 자체 가상 머신을 이용한 실제 악성 행위 분석 기술로 APT를 비롯한 지능적 보안 위협에 더욱 강력한 대응력을 제공한다. 트러스와처는 최근 미국에서 열린 RSA 컨퍼런스에서 선보여 호응을 받은 바 있다.
 
또한 금융권 및 쇼핑몰 등에서 안전한 거래를 보장해주는 온라인 통합보안 서비스 AOS(AhnLab Online Security)과 이와 관련된 신기술을 함께 소개한다. AOS는 스파이아이나 제우스와 같은 고도화된 타겟형 악성코드에 대응하기 위해 특화 설계된 보안 플랫폼으로 국내 다양한 금융사를 비롯해 남미의 배너멕스와 산탄데르, 한국 씨티은행, 북미지역의 코너스톤은행 등 해외 금융권에도 활발히 공급하고 있다.
 
이외에 안랩은 AOS의 스마트폰용 버전인 AOS 모바일과 최근 인텔과 협력을 통해 발표한 다중요소 인증 보안 기술인 ‘AOS SecureAuth IPT’를 함께 소개한다. 인텔의 개인정보 보호 기술인 인텔 IPT(Intel® IPT)를 이용해 새롭게 선보인 AOS SecureAuth IPT는 AOS에 적용되어 사용자 인증을 강화한다.
 
김홍선 안랩 대표는 “'가트너 시큐리티 &리스크 관리 서밋 2012'는 현지 애널리스트와 정보기술(IT)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안랩의 경쟁력 있는 전략 솔루션과 기술을 소개할 좋은 기회이다. 안랩은 20여 년간 축적된 보안에 대한 오랜 노하우와 입체적인 솔루션을 기반으로 미국지역 공략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마이클 델의 키노트를 비롯해 보안, 위기관리 및 컴플라이언스(규제준수), 비즈니스 연속성 관리, CISO(최고정보보호책임자)의 역할, IT보안 비즈니스 등 다섯 개의 주제로 약 140여 개의 세션 및 솔루션 전시가 진행된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