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15:43 (일)
이스트소프트, 오픈소스 지적재산권 권리단체 ‘오픈 인벤션 네트워크’ 회원사 가입
상태바
이스트소프트, 오픈소스 지적재산권 권리단체 ‘오픈 인벤션 네트워크’ 회원사 가입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6.07 14: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소스 특허 공유, 회원사 특허 제품 연구 개발에 적극 활용할 계획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는 기업 간 오픈소스 특허 공유와 분쟁 보호를 위해 설립된 글로벌 비영리단체 '오픈 인벤션 네트워크’의 회원사로 가입했다고 7일 밝혔다.

‘오픈 인벤션 네트워크(이하 OIN)’는 기업 간 상호 협력을 통해 리눅스 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오픈소스 특허 분쟁에서 회원사를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글로벌 비영리 단체다.

이스트소프트는 이번 OIN 회원 가입을 통해 자사가 보유하거나 향후 새롭게 취득할 오픈소스 관련 특허를 회원사에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며, OIN이 보유한 특허를 제품 연구와 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는 “4차 산업 혁명으로 일컬어지는 정보지식 산업에서 오픈소스는 기업들의 연구개발 비용을 줄이고 기술 발전의 혁신을 이끌어내는 원동력이다”라며 “OIN 가입을 통해 범 세계적인 오픈소스 공유 생태계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을 위해 자사의 기술을 공유하고 회원사의 기술도 다방면으로 접목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레드햇, IBM, 소니, 필립스 등 글로벌 기업의 주도로 지난 2005년 설립된 OIN은 현재 전 세계 1,800여 개 기업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SK텔레콤, LG전자, NHN 등이 가입해 협력하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