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3:40 (화)
다나와컴퓨터, 서울메트로와 ‘망분리 전용 인터넷PC’ 납품 계약 체결
상태바
다나와컴퓨터, 서울메트로와 ‘망분리 전용 인터넷PC’ 납품 계약 체결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6.02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공서, 금융권의 망분리PC 보급률 증가…

0602-1.jpg
다나와컴퓨터(대표 고철현)가 26일 서울메트로와 4천여 대의 ‘망분리 전용 인터넷PC(이하 망분리PC)’ 납품과 관련한 협상을 마무리하고 최종 납품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2일 밝혔다.

서울메트로에 납품되는 다나와컴퓨터의 망분리PC 4,259대는 올해 말까지 서울청사를 비롯한 서울 내 각 역사에 설치, 운영될 예정이다.

망분리PC는 보안을 위해 내부망과 외부망을 나눠 사용할 수 있는 PC다. 업무용 네트워크 망과 인터넷 전용 네트워크 망을 완전히 분리하여 사용하기 때문에 해킹, 악성코드 등 외부 공격에 완벽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나와컴퓨터 측은 “각종 보안 이슈로 관공서, 금융권의 망분리PC 보급률이 증가하고 있어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기존 망분리PC의 단점으로 지적되어 왔던 불편한 활용성, 높은 구축 비용을 보완하며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다나와컴퓨터는 이번 납품 계약을 통해 올해 총 2만대 이상의 납품 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