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10:50 (토)
미 육군, IBM 클라우드 통해 IT 유연성, 효율성, 성능 향상
상태바
미 육군, IBM 클라우드 통해 IT 유연성, 효율성, 성능 향상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2.07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은 향후 5년 간 미국 육군의 IT 유연성과 효율성, 성능 향상을 위한 클라우드 솔루션의 구축과 관리, 운영을 맡아 수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미 육군의 병참 지원 활동을 위해 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하며 맺은 IBM과 미 육군 간의 강력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이뤄진 것이다. 이 솔루션을 통해 미 육군은 자체 온프레미스 환경을 IBM 클라우드와 연결함으로써 성능과 확장성, 보안 수준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미 육군의 레드스톤 병참 기지를 위해 설계된 이 솔루션은 APC2(Army Private Cloud 2) 계약과 APCE(Army Private Cloud Enterprise)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도입됐다. 이 계약은 5년 간 약 6,200만 달러(약 705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APC2는 미 육군이 7개 업체와 체결한 IDIQ(Indefinite Delivery/Indefinite Quantity) 계약으로 2021년 12월 31일 종료된다.

IBM은 인프라 구축 이외에도 미 육군에 IaaS 서비스를 통해 필요한 만큼 컴퓨팅 성능을 제공함으로써 효율적이고 비용 효과적인 IT를 실현하도록 돕는다. 미 육군은 또한, 애플리케이션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이동하는 작업에 착수하고 사업 첫 해에 최대 35개 애플리케이션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미 육군 CIO인 로버트 퍼렐(Robert Ferrell) 중장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미 육군의 IT 인프라는 21세기에 걸맞은 수준으로 개선되기 시작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안전한 환경에서 향상된 성능과 높은 효율성을 제공함으로써 경쟁 판도를 재편하는 아키텍처”라고 밝혔다.

IBM의 미 연방정부 담당 본부장인 샘 고르디(Sam Gordy)는 “오늘날 고객들은 점차 클라우드가 혁신을 향한 여정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IBM 클라우드 솔루션은 미 육군에 더욱 우수한 유연성을 제공하고 보안 문제를 완화하거나 제거하기 위한 과정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