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04:20 (목)
행자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지원사업 시범서비스 실시
상태바
행자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지원사업 시범서비스 실시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7.02.01 1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이 ‘IT기술 기반의 선진 행정체계 구현 및 대국민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2016년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지원사업’ 4개를 완료하고 2017년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

2017년에 실시하는 시범서비스는 가족협력형 농촌부모 안전돌보미 서비스, 대국민 인명구조 수색시스템 구축, 수출입 위험물 안전관리 체계 구축, 서초맵과 연계한 u-공유 커뮤니티 구현 등 총 4개이다.

가족협력형 농촌부모 안전돌보미 서비스는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서비스로 실시간 부모의 건강정보를 자녀와 공유해 가족 간 유대감을 강화하고 농촌지역의 생활건강 인프라를 개선할 전망이다.

또 대국민 인명구조 수색 시스템은 산악지역의 조난자 정보를 119구조대원에게 모바일 위치정보로 실시간 제공해 구조 시간을 대폭 단축시켜 국민 생활안전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출입 위험물 안전관리 체계 구축의 경우 수출입 위험물 표찰을 비콘(Beacon)으로 대체해 사고발생 시 위험물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제공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서초맵 u-공유 커뮤니티는 일반주택지역 관리사무소에서 오프라인으로 운영하는 택배보관, 공구은행, 장난감 대여 등의 생활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해 주민의 생활편리를 제고한다.

한편 이들 4개 시범서비스는 2년 동안 시범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용률 및 만족도를 검증해 성과가 우수한 서비스는 타 지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김회수 행정자치부 지역정보지원과장은 “국민 삶의 질 향상 및 새로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지능정보 기반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확산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