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5:10 (월)
한국FIDO산업포럼, FIDO밴쿠버세미나에서 한국 FIDO 생태계 소개
상태바
한국FIDO산업포럼, FIDO밴쿠버세미나에서 한국 FIDO 생태계 소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1.24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FIDO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도입한 국가, 전세계 FIDO 기업들과 시너지 기대”

0124-1.jpg
한국FIDO산업포럼 홍동표 부회장은 1월 23일 캐나다 밴쿠버에 열린 FIDO 세미나에 한국대표로 초대돼 ‘Korean Market Study’란 주제로 한국의 FIDO 생태계를 소개하고 앞으로 전세계 FIDO 업계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본 세미나는 FIDO Alliance가 총회 개최 시 함께 진행되고 있으며 북미는 물론 전세계 IT, IoT, 통신사, 금융, 의료, 정부기관 등 전분야의 글로벌 리더들이 참석, 정보와 협력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이번 행사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Mastercard, VISA등 글로벌 기업들과 미국국립표준기술 연구소, 독일연방 보안청, 캐나다 고위 정부 관계자 등 약 70여 명이 참석했다.

홍부회장은 발표자리에서 “한국은 FIDO 회원사가 미국(83개사, 32%)에 이어 두번째로 큰 규모 (36개사, 14%)이지만 전체 국제 FIDO 인증받은 제품 중 한국제품이 45%를 차지해 전세계 국가 중 가장 많은 인증제품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FIDO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국내시장을 중심으로 많은 분야의 노하우와 경험을 축적해 가고 있다”라며 “앞으로 이런 한국 기술기업들이 전세계 글로벌 기업 및 기관들과 협력하게 될 때 상호 시너지는 엄청나게 클 것이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국 FIDO 에코시스템에 대해서 홍부회장은 FIDO 인증은 바이오산업, 정보보호산업, 핀테크산업, IoT등 각종분야의 핵심기술이 될 것이며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핵심요소가 될 전망으로 한국은 크루셜텍 등 앞선 생체인식 기술업체부터 삼성 및 LG와 같은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 SK Telecom, KT, LG 유플러스 등 이통사, 그리고 발빠르게 움직이는 금융권의 노력들이 어우러져 많은 분야에서 FIDO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보급해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중국 FIDO 워킹그룹 (FCWG) 헨리차이 회장이 지난해 10월 한국 방문 당시, FIDO솔루션을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한국금융 환경에 감탄을 한 바 있듯이 이러한 한국의 경쟁력을 살려 이제부터는 공급자망(보안플랫폼 공급업체)의 증가보다 수요자망(모바일제조사, 금융권 및 전자상거래, O2O, 스마트카, 사물인터넷) 위주의 생태계 조성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FIDO 시장상황에 대해서는 “2017년부터 W3C 웹표준 및 EMVCo 등과의 공조 등 시장확대라는 긍정적인 요소가 기대되긴 하지만 한국은 국내시장이 작은 반면, FIDO솔루션을 공급해주는 국내 보안 플랫폼 공급업체들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 유럽, 아시아 시장으로의 적극적인 진출노력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주요 해외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한국기업들과의 협력 또는 투자를 적극 고려해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국에서는 FIDO산업포럼이 비영리단체로서 FIDO Ecosystem 확보에 노력 중이며, FIDO 중국 워킹그룹 및 일본 워킹그룹과 한중일 협력채널을 확보, 상호 성공사례 공유 및 양 국가간 비즈니스 협력방향도 논의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이후 홍부회장은 세미나 중에 FIDO 경영임원들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FIDO Alliance 차원에서 한국시장을 Test Be로서 활용하는 동시에 한국기업들을 적극 지원하는 부분에 대해 함께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